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수도권 뉴타운 예정지를 가다] ①부천 소사 고강 원미지구

최종수정 2007.04.04 09:40 기사입력 2007.04.04 07:00

댓글쓰기

시리즈첫번째-부천

   
 
주거형 뉴타운이 들어설 경기도 부천시 소사지구 주택밀집지역.
 
경기도는 작년 11월17일 부천 2, 안양, 군포, 시흥, 광명, 고양, 의정부, 구리, 남양주 등 도내 9개 시군 10곳을 뉴타운 예정지구로 선정했다. 

이들 9개 시군은 지난해 뉴타운 개발소문과 함께 전국적으로 불어닥친 부동산 상승바람이 강타한 대표적 곳들이다. 하지만 연이은 토지거래허가구역 지정과 연초 나온 잇단 부동산대책으로 가격상승폭도 주춤거리기 시작했다. 

최근에는 정부의 직ㆍ간접적인 금리조정 등으로 부담을 느낀 집주인들이 하나둘 매물을 내놓고 있고, 6평 이상 매물은 허가를 받아야해 투기수요는 쉽게 나타나지 않고 있다. 

본지는 새롭게 변신할 경기 1차 뉴타운예정지 9개 시군을 둘러보고 총 9회에 걸쳐 뉴타운 청사진과 현장 분위기를 전한다.
 

①부천 소사ㆍ고강ㆍ원미 뉴타운-재정비촉진지구 지정, 4월 기본계발계획 예정

부천 뉴타운 예정지 3개지구는 수도권에서 가장 먼저 지구지정을 마쳤다. 경기도 도시재정비위원회는 3월12일 부천 소사ㆍ고강ㆍ원미 3지구를 각각 재정비촉진지구로 지정했다. 

3곳 모두 노후한 주택이 밀집해 있고 도시기반시설이 부족해 업무와 주거 환경이 극도로 열악해 뉴타운으로의 변모가 가장 기대되는 지역 중 한곳이다. 

부천뉴타운 청사진

부천 뉴타운은 소사구 소사본동ㆍ괴안동 일원 소사지구 2.6㎢(77만8000평), 오정 고강동과 원종동 일원 고강지구 1.8㎢(53만8000평), 원미구 원미동 일원 원미지구 2.1㎢(64만5000평) 등 구시가지 지역 총 6.5㎢가 대상이다. 

경기도와 부천시는 2020년 목표로 재정비촉진사업을 완료할 예정이며, 소사ㆍ오정지구는 주거형 중심으로, 부천시가 자체 뉴타운으로 개발할 예정인 원미지구는 상업시설이 많아 도시중심형으로 개발된다. 

소사지구는 주거ㆍ상업용지가 57.7%, 고강지구는 주거ㆍ상업용지 63%, 원미지구는 주거ㆍ상업ㆍ준공업용지가 53.2%로 각각 설정됐다 

부천시는 늦어도 내년 4월안에 촉진계획을 수립한 뒤 5∼8월 관련 행정절차를 이행하고, 9월 촉진계획을 결정해 착공에 들어간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부천 소사전철역~원미구와 오정구지역을 거쳐 고양 대곡역(지하철 3호선)을 연결하는 총연장 19.6km의 복선전철 사업이 올해 본격 추진될 예정이어서 주민들은 각 역을 중심으로 반경 500m안 중심지역에 초고층아파트가 들어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사라진 매물, 하나둘 나와 

전반적인 부동산안정세에 힘입어 부천지역에서도 연초까지 찾아보기 힘들던 매물이 조금씩 나오고 있다. 

특히 금리인상, 대출규제로 급매물이 늘고 있다. 이 지역 빌라들은 대부분 4~5년차들로 거치기간 만 3년이 지나자 원금과 이자에 대한 부담으로 집을 내놓는 사람들이 주를 이룬다. 

소사구 114공인중개사 관계자는 "작년 6월부터 오르는 맛에 집을 갖고 있다가 올 초부터 거래가 안되자 내야하는 이자부담에 급하게 내놓는 사례가 많다"고 설명했다.

현재 가격은 빌라의 경우 지분 9~10평을 확보할 수 있는 32평형이 1억5000~1억8000만원이다. 6월이후 약 70% 가격 상승효과가 있었지만 연말에 비해 1000∼2000만원 떨어진 가격이다. 

지분이 많은 단독주택은 빌라보다 두배 정도 가격이 높다. 35평형 단독주택은 전체지분이 인정돼 평당 770~850만원으로 약 2억7000만원에서 3억원에 거래되고 있다. 

지구안에 존치지역으로 남게될 아파트는 빌라보다 인기가 적은 편이다. 소사지구에서 가장 오래된 한신아파트 32평형이 약 3억에 거래되고 있다. 가장 인기가 많은 것은 토지거래허가를 받지 않아도 되는 6평 이하 주택이지만 거의 찾아볼 수 없다. 

주민들, 모임결성 시작 

뉴타운 지구지정이 완료되면서 토지주들인 해당 지역 주민들이 온ㆍ오프라인에서 모임을 갖기 시작했다. 특히 김포공항이 가까워 고도제한(57m 이상 제한)으로 불만이 축적돼 온 고강지구 주민들은 그동안 온라인에 카페를 만들어 정보를 교환해오다 최근 가칭 통합추진위원회를 결성, 조만간 발족할 예정이다. 

이들은 '고도제한ㆍ항공기 피해 추진위원회'와 'GB(그린벨트) 교환 추진위원회'를 각각 산하기관으로 구성, 기본계획수립에 반영할 수 있도록 한다는 계획이다. 

GB교환 추진위원회는 고도제한에 걸려있는 고강본동 아파트지역을 고강로와 오정대로 사이의 농지에 있는 그린벨트를 해제, 맞바꾸자는 내용이다. 여기에는 도의원, 시의원들이 참여해 건교부와 경기도를 설득한다는 계획을 세우고 있다. 

정수영ㆍ기성훈기자 jsy@@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