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張 펀드, "동원개발 주총 부적절운용 증거확보"

최종수정 2007.04.03 15:01 기사입력 2007.04.03 14:18

댓글쓰기

한국기업지배구조펀드(일명 장하성펀드)는 3일 동원개발 주주총회 증거보전절차에서 정기주주총회에 참석한 주주명단과 실질주주명부, 녹음테이프, 사진, 참석주주들의 위임장 등을 확인하고 증거로 확보했다고 밝혔다.

장하성 펀드는 "펀드의 법률대리인이 증거보전절차에서 확인한 결과 동원개발 경영진은 펀드와 기타 외국인 주주들에게만 인감증명 등 과도한 주주확인서류를 요구했다"며 "이와 달리 다른 주주의 대리인에게는 위임장 이외에 주주본인이 위임했다는 것을 입증하는 첨부서류를 요구하지 않은 채 주총장에 참석 시켰음이 드러났다"고 설명했다.

장 펀드는 "당시 주주총회에서 회사와의 합의하에 펀드가 추천한 비상근 감사 선임안건에 대해서 대주주이자 경영진은 펀드와의 합의를 뒤집고 반대표시를 했을 뿐만 아니라 회사직원들은 일부 주주들로부터 비상근감사에 반대하는 위임장을 받아 의결권을 행사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덧붙였다.

특히 "170여명에 달하는 주주들로부터 받은 위임장 용지가 모두 똑같고, 위임장의 대리인에 회사직원들이 포함돼있다는 점에서 의결권대리행사권유에 있어서도 문제점이 있다"고 말했다.

또 "한국기업지배구조펀드는 이번 증거보전절차에서 주주총회결의가 부적법하게 이루어졌다는 증거자료를 확보했다고 판단하고, 주주총회결의취소소송을 빠른 시일 내에 제기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구경민기자 kkm@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