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LG화학, '짝퉁' 인조대리석 '꼼짝마'

최종수정 2007.04.03 11:00 기사입력 2007.04.03 11:00

댓글쓰기

싸구려 중국산 인조대리석에 'LG' 새겨 유통시킨 상인 적발

   
 
LG화학의 진품 하이막스(상), 적발된 중국산 짱퉁(하)
 
LG화학이 인조대리석 ‘Z:IN HI-MACS(하이막스)’를 모방한 ‘짝퉁’ 인조대리석에 대해 강력한 제재에 나선다고 2일 밝혔다.

LG화학은 최근 경기도 광주의 한 중간딜러가 싸구려 중국산 인조대리석에 ‘LG HI-MACS’ 로고를 새겨 LG제품으로 버젓이 둔갑, 유통시킨 사실을 적발하고 경기도 광주경찰서에 고소장을 접수했다.

LG화학은 이 중간딜러가 중국에서 저급의 인조대리석 수천 kg을 들여와 제품 이면에 LG 로고를 새긴 뒤 주방가구업체(인조대리석은 싱크대 상판에 주로 사용됨), 건설사 등에 납품을 시도하다 적발됐다며, 이에 대해 상표법 위반혐의로 고소했다고 밝혔다.

이 업체는 인조대리석의 경우 시공과정에서 소비자가 직접 꼼꼼히 체크하지 않는 한 시공 후 제품명을 확인하기가 쉽지 않다는 점을 악용, 값싼 중국산 자재를 들여와 LG화학 제품인양 눈속임해 납품하려다 덜미를 잡힌 것.

중국산 저급 인조대리석의 경우, 외관상 구별이 거의 불가능한 반면 오염이 쉽게 되고 오염 후에는 회복이 어려우며, 열과 충격에 약해 쉽게 갈라지거나 깨지는 등 품질이 현저하게 떨어져 소비자에게 심각한 피해를 끼치고 있다.

LG화학 고객지원팀의 정재균 과장은 “시중에서 암암리에 유통되는 ‘짝퉁’ 인조대리석 규모에 비하면 이번에 적발된 건은 ‘빙산의 일각’일 것”이라며, “소비자 피해가 심각한 것은 물론이고, LG화학제품에 대한 이미지도 실추돼 내부적으로 대책마련에 힘쓰고 있다”고 말했다.

LG화학은 이 같은 모방및 도용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향후 비슷한 사건에 대해 형사고발은 물론이고 손해배상 청구 등 적극적인 대응을 통해 ‘짝퉁’ 제품이 발붙이지 못하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또한 일선 영업사원 및 제품별 마케팅 담당자 등 관련 인원을 확충하고 법무팀 및 경찰, 대리점과의 공조로 대대적 단속을 벌이는 등 사전점검을 통한 재발방지에도 힘을 쏟을 계획이다.

한편, LG화학은 ‘짝퉁’ 인조대리석 구별법에 대해 첫째, 싱크대 상판의 경우 상판 밑면(싱크대 문을 열고 아래서 위로 올려볼 때 보이는 면)에 ‘LG HI-MACS’ 로고가 선명히 찍혀 있을 것.

둘째, 로고가 찍혀있을 경우에도 손으로 문질러보아 묻어나지 않아야 정품이라며 소비자의 꼼꼼한 체크를 당부했다.

이규성기자  bobos@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