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글로벌리포터]“우울할 땐 흙장난이 최고”

최종수정 2007.04.03 10:27 기사입력 2007.04.03 10:19

댓글쓰기

흙 속 미생물이 ‘행복 호르몬’ 분비 촉진

 

‘우울하다면, 흙장난을 해 보세요.’
영국 브리스톨대와 ‘유니버시티 컬리지 런던’(UCL) 합동 연구팀은 실험용 쥐에게 흙 속 미생물 ‘마이코박테리엄 박카이(Mycobacte rium vaccae)’를 주입한 뒤 뇌와 혈액의 성분 변화를 분석했다. 그 결과 이 미생물이 면역체계에 자극을 가하며, 뇌 속에서 행복감을 느끼게 하는 호르몬 ‘세로토닌(serotonin)’을 더 많이 분비시키는 사실을 발견했다. 연구팀은 이 같은 결과를 이번 주 학술지 ‘신경과학(Neuroscience)’에 발표한다.

과학자들은 그동안 흙과 정신건강의 상관관계에 계속 주목해왔다고 더 타임스는 전했다. 최근에는 폐암 환자들에 대해 ‘우호적인(friendly)’ 토양 박테리아 치료를 했더니 이들의 행복감이 기대 이상으로 높아졌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다. UCL 연구팀은 이 미생물을 활용해 천식·습진·장염 등의 치료제도 개발하고 있다.

또 ‘지나치게 위생적인(overhygenic)’ 환경은 아이들의 면역시스템을 약화시킨다는 연구결과도 잇따랐다./이종환리포터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