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AD]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주택용지 대토보상, 최대 100평까지 허용

최종수정 2007.04.03 10:18 기사입력 2007.04.03 10:18

댓글쓰기

공익사업으로 인해 땅을 수용당한 사람이 현금대신 주택용지로 보상받을 경우 최대 100평까지 허용된다.
 
정부는 3일 청와대에서 노무현 대통령 주재로 국무회의를 열고 토지보상자금을 효율적으로 관리하기 위해 대토보상제를 도입하는 내용의 토지보상법 개정안을 의결했고 건설교통부는 4월중 국회에 개정안을 제출할 계획이다.
 
개정안은 공익사업으로 토지를 수용당한 토지소유자가 희망할 경우 '개발에 따라 조성된 땅'으로 보상받을 수 있도록 하고 있다.
 
대토보상 희망자가 많을 경우에는 현지주민중에서 채권보상을 받은 사람에게 우선권이 주어진다.
 
대토보상 상한은 주택용지는 100평(330㎡), 상업용지는 333평(1100㎡)이며 대토로 보상받은 사람은 소유권이전등기가 될 때까지는 전매할 수 없다.
 
개정안은 또 건축물의 일부가 공익사업에 편입됨에 따라 남은 건축물의 가치가 하락할 경우 이에 대한 보상도 해 주도록 했다.
 
잔여 건축물이 종래의 목적대로 사용하기 곤란할 경우 건축물 주인이 사업시행자에게 매수청구를 할 수 있도록 했다.
 
또 지금은 지자체장이 임의로 설치하도록 돼 있는 보상협의회를 일정규모 이상의 공익사업일 경우 의무적으로 설치하도록 해 주민참여에 의한 보상이 이뤄지도록 했다.
 
당해지역 영세민이 취업을 희망할 경우 사업시행자는 공익사업 관련업무에 우선 고용하도록 할 방침이다.
 
김부원 기자 lovekbw@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