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한나라당 시.도당 위원장 선거 연기 문제

최종수정 2007.04.01 15:30 기사입력 2007.04.01 15:30

댓글쓰기

한나라당이 최근 '경선 룰' 문제에 이어 이번엔 시.도당 위원장 선거 연기 문제를 놓고 마찰음을 내고 있다.

당 지도부가 당내 분열 등 후유증을 우려, 6월로 예정된 시.도당 위원장 선거를 8월 경선 이후로 미루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는 가운데 양대 대선주자인 박근혜 전 대표측은 '경선 이후'를 이명박 전 서울시장 측은 '예정대로 6월'로 엇갈린 반응을 보이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다.

박 전 대표측 최경환 의원은 "우리도 당 지도부와 비슷한 입장"이라며 "큰 선거를 앞두고 시.도당 위원장을 새로 뽑으면 결국 대리전이 돼 갈등이 불가피하다. 당의 단합을 위해서라도 연기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 전 시장측 이성권 의원은 "경선 전까지 국민의 관심을 끌 만한 이벤트가 없기때문에 시.도당 위원장 선거는 원칙대로 치르는 게 맞다"면서 "프라이머리(예비선거)니 전초전이니 하면서 후유증을 걱정하는데 시.도당 위원장 선거가 없더라도 후유증은 있게 마련"이라고 맞섰다.

양측이 이렇게 시각차를 보이는 것은 내부전략이 다르기때문. 현재 16개 시.도당 위원장들이 박 전 대표와 이 전 시장측으로 절반씩 양분돼 있는 가운데 이 전 시장측은 시.도당 위원장 선거에서 확실히 승리해 대세론 '굳히기'에 들어간다는 전략을 세운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비해 박 전 대표측은 '혈투'까지 감수하면서 굳이 '모험'을 할 필요가 있느냐는 판단을 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양규현 기자 ghyang@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