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본격 배당시즌 도래… 4월 첫주에만 2조479억

최종수정 2007.04.01 12:00 기사입력 2007.04.01 12:00

댓글쓰기

4월부터 12월 결산법인의 배당금이 본격적으로 지급된다.

1일 증권예탁결제원은 4월 첫째 주에 유가증권시장법인은 신한금융지주 등 82개사, 코스닥시장법인은 경동제약 등 49개사 등 총131사가 배당금을 지급한다고 2일 발표했다.

배당금 총 지급규모는 2조479억원으로 유가증권시장법인은 1조9918억원, 코스닥시장법인은 561억원이다. 증권예탁결제원은 배당금 대부분이 증권시장으로 재유입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회사별로는 유가증권시장에서는 신한금융지주(3986억원), 현대자동차(2898억원), 중소기업은행(2520억원), 하나금융지주(1165억원) 순으로 배당금 규모가 컸으며, 코스닥시장법인은 메가스터디(57억원), 경동제약(53억원) 순이다.

서영백기자 ybseo@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