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복지부, 올 하반기 1만6000개 의약품 평가

최종수정 2007.04.01 08:33 기사입력 2007.04.01 08:33

댓글쓰기

보건복지부는 올 하반기 고지혈증 및 편두통 치료제 295개 품목을 시작으로 2011년까지 49개 효능군별로 1만6000여개의 의약품 평가 작업을 벌이기로 했다고 1일 밝혔다.

이는 의약품 포지티브 시스템 도입의 후속조치다.

이번 평가 작업은 비용 대비 효능이 높은 의약품만 선별해 건강보험에 편입, 약제비를 절감하겠다는 것이다.

이에 따라 보험 적용 여부 및 약가도 정비된다.

평가 대상은 지난달 1일 기준으로 보험이 적용되고 있는 1만6529개 품목이다.

향후 5년간 단계적으로 세계보건기구(WHO)의 국제의약품분류기준(ACT)에 의해 49개 효능군으로 분류돼 정비된다. 

이 경우 유사 약효군별로 치료적.경제적 가치가 우수한 의약품만 선별, 그 결과에 따라 보험 적용 여부 등을 가림에 따라 낮은 가격에 효과가 좋은 의약품을 복용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 2002년 이 방식을 도입한 스웨덴의 경우 상당한 보험 재정 절감 효과를 거둔 것으로 분석됐다고 복지부측은 밝혔다.

올 하반기에 이어 내년에는 고혈압 치료제 등 6개 효능군별로 3748개 품목, 2009년에는 당뇨병약을 포함해 10개 효능군별로 4755개 품목, 2010년에는 치매.간질 치료제를 비롯해 15개 효능군별로 4647개 품목, 2011년에는 불임치료제를 포함해 16개 효능군별로 3084개 품목이 각각 평가된다.

평가는 제약사의 자료 제출 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실무 검토와 약제급여평가위원회의 평가, 건강보험정책심의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복지부 장관이 고시하게 된다.

복지부는 이에 앞서 이달 중 국내.외 제약업계를 대상으로 평가 기준과 절차 등에 대한 설명회를 가질 예정이다.

최용선기자 cys4677@akn.co.kr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TODAY 주요뉴스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면 내 이름 나와" 손지창 "100억 잭팟, 아직도 '연예인 도박'하... 마스크영역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