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미탈, 포스코 인수 자금 동원 힘들 것'

최종수정 2007.03.31 10:20 기사입력 2007.03.31 10:20

댓글쓰기

포스코에 눈독을 들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진 세계 최대 철강회사 아르셀로미탈이 인수 자금을 조달하는데 난항을 겪을 수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3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크레디스위스는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포스코를 인수하려면 적어도 450억달러가 필요한데 아르셀로미탈은 이만한 자금을 구하기 힘들 수 있다"고 밝혔다.

따라서 아스셀로미탈은 포스코 대신 프랑스의 발루렉 인수를 검토할 전망이라고 크레디스위스는 분석했다.

크레디스위스는 이어 "발루렉의 인수가는 156억달러로 추정되며 이 정도 가격은 아스셀로미탈에게 결코 무리가 아니다”고 전했다.

이지연기자 miffism@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