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r_progress

아시아경제 최신 기획이슈

[한미FTA] 불투명.."노동 타결 어려워"

최종수정 2007.03.31 01:36 기사입력 2007.03.31 01:36

댓글쓰기

한미 자유무역협정(FTA) 타결이 불투명해지고 있다.

31일 오전 1시40분 곽석범 노동분과장(외교부 국제경제국장)은 "확인할 수 없으나 오늘 타결이 힘들다"고 말했다.

노동분과는 빌트인 대상에 포함되지 않는다. 이는 추후 협상에 포함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아울러 당초 예상 타결시한을 넘긴 현재 아직 논의조차 하지 못한 부문이 있어 완전타결 가능성이 낮아지고 있다.

협상단 관계자에 따르면 금융부문 협상이 진행중인 가운데 미 대표단은 본국과 전화를 주고 받으며 막판 협상하고 있다.

한국측 관계자는 "협상이 빠르게 진행되고 있지는 않다"며 " 미국측은 본국에 계속 전화를 걸어 논의중"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협상 분위기에 대해 "그저 그렇다"며 "아직 논의조차 시작하지 못한 부문이 있을 정도"라고 말했다.

당초 정부는 이날 0시를 전후로 협상이 타결될 것으로 예상했었다.

그러나 예상 시한을 넘기면서 난항을 거듭하고 있다. 현재 양국 협상단은 금융분과에서 우체국보험 등의 FTA 적용여부를 놓고 합의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측 금융분과장인 신제윤 재정경제부 국제금융심의관은 "30일 자정을 넘겨 장관급협상이 열리고 있다"고 말했다.

이경호, 이재호 기자 victoria@akn.co.kr
<저작권자 ⓒ '오피니언 리더의 on-off 통합신문' 아시아경제>


간격처리를 위한 clas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