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한·미·일 산업장관회의, 다음달 26일 미국서 개최 조율"

지난해 8월 한미일 3국 정상회의 합의 사항

작년 8월 한미일 정상 합의에 따른 3개국 산업장관회의가 다음달 26일 미국에서 개최될 것으로 전망된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29일 일본 민영방송 후지뉴스네트워크(FNN) 보도에 따르면 이번 회의 장소는 워싱턴DC이며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과 지나 러몬도 미국 상무부 장관, 사이토 겐 일본 경제산업상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미일 산업장관회의는 지난해 8월 캠프 데이비드에서 열린 한미일 3국 정상회의에서 신설이 합의된 회의다. 보도에 따르면 산업장관회의에서 한미일 정상회담을 앞두고 중국을 염두에 둔 반도체 공급망 강화 방안 등이 논의될 것으로 예측됐다.

올해 한미일 정상회의는 오는 7월 워싱턴DC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열릴 가능성이 관측되고 있다. 다만 아직 구체적인 날짜는 정해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미일 정상은 캠프 데이비드 3국 정상회의에서 매년 최소 1회 정례적으로 정상회의를 열기로 합의한 바 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