옛 대전부청사 52년만에 대전시로 소유권 이전

'대전0시축제' 종합상황실로 활용한 뒤 역사관광자원화 사업 추진

옛 대전부청사 모습 / 대전시

옛 대전부청사 모습 / 대전시

원본보기 아이콘

계속된 소유자 변경 등으로 철거 위기에 놓였던 옛 대전부청사가 대전시 소유가 돼 역사관광자원화 사업이 추진된다.


29일 시에 따르면 옛 대전부청사 잔금 지급 및 소유권 이전 등기가 접수됐다.

시는 52년 만에 시민의 품으로 돌아온 대전부청사 건물을 8월 대전0시축제 종합상황실로 우선 활용할 예정이다.


이후 원도심의 근대유산과 연계해 스토리텔링화 및 역사자원을 활용한 로컬 헤리티지 신역사관광자원화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노기수 대전시 문화관광국장은 "부청사는 시민과 예술인이 함께 누리는 다중복합문화공간으로 ‘티빙’을 통해 홍보하고, 명품 공간 활용을 계획 중”이라고 말했다.




대전세종충청취재본부 박종명 기자 cmys0410@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