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사진 올렸을 뿐인데…가수 현아에 외국인들 '악플세례' 왜

BBC '버닝썬' 관련 다큐 나오자 관심 커져
남자친구 용준형, 버닝썬 영상 봤다고 인정

가수 현아가 해외 누리꾼의 악플 세례에 시달리고 있다. 현아가 공개 연애 중인 그룹 하이라이트 출신 용준형이 과거 '버닝썬 사태'와 연관이 있다는 사실이 드러나면서다. 최근 버닝썬 사태를 재조명한 BBC 다큐멘터리가 공개되면서 해외에서도 관심이 집중된 것으로 보인다.


현아는 2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계정에 여러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일본 여행 중 찍은 것으로 추측되며, 현지에서 식사를 하거나 쇼핑하는 장면 등이 담겼다. 앞서 BBC 버닝썬 관련 다큐가 공개된 지난 19일 이후 현아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린 첫 번째 게시물이기도 하다.

현아가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사진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현아가 인스타그램에 게재한 사진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원본보기 아이콘

그러나 해외 누리꾼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당신의 경력이 점점 더 나빠지고 있다", "더는 당신을 변호할 수 없다", "그냥 지나갈 거라 생각하지 마라", "당신은 여자의 편이 아니다", "남자친구와 함께 이번 여행에 갔나" 등 날 선 반응이 이어졌다. 다만 "현아는 아무 짓도 안 했는데 왜 피해를 봐야 하나", "죄 없는 사람을 공격하지 마라" 등 옹호하는 댓글도 일부 나왔다.


현아의 게시글에 달린 해외 누리꾼의 댓글. 한 누리꾼이 "지금의 이슈를 무시하는 건 한심해 보인다"고 지적하자, 또 다른 누리꾼이 반박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캡처]

현아의 게시글에 달린 해외 누리꾼의 댓글. 한 누리꾼이 "지금의 이슈를 무시하는 건 한심해 보인다"고 지적하자, 또 다른 누리꾼이 반박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인스타그램 캡처]

원본보기 아이콘

현아를 둘러싼 논란은 사실 현아가 아닌 그의 남자친구 용준형 때문인 것으로 파악됐다. 용준형은 2019년 버닝썬 사태 당시 핵심 인물인 가수 정준영의 불법 동영상을 봤다고 인정한 뒤, 자신이 소속된 그룹 하이라이트에서 탈퇴했다. 다큐멘터리가 공개된 뒤 국내외에서 버닝썬 사태에 대한 관심이 커지자, 논란의 불씨가 재차 현아에게로 옮겨간 것으로 보인다.


일부 해외 누리꾼은 "구하라를 기억하라", "구하라를 배신했다"고 주장하며 현아를 비난하기도 했다. 앞서 버닝썬 사태를 취재한 강경윤 SBS 기자는 BBC 다큐멘터리에 출연해 구하라가 단체 채팅방 폭로에 큰 도움을 줬다고 밝힌 바 있다. 강 기자는 가수 승리, 정준영, 최종훈이 가입된 단체 채팅방을 처음 폭로했다.

한편 버닝썬 사태의 중심인 승리는 상습도박, 성매매, 성매매알선 등 혐의로 징역 1년6개월을 확정받고 지난해 2월 출소했다. 정준영은 2016년 집단 성폭행 혐의 등으로 구속된 뒤 징역 5년을 선고받았고 지난 3월 만기출소했다. 최종훈도 2년6개월 만기를 채운 뒤 2021년 11월 출소했다.





임주형 기자 skeppe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