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보, 신한은행과 문화콘텐츠 금융지원 활성화 업무협약

K-콘텐츠 제작 활성화
문화콘텐츠 산업 육성 협력

기술보증기금은 신한은행과 문화콘텐츠 산업 육성 및 시장 활성화를 위한 '문화콘텐츠 플러스 금융지원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협약은 양 기관이 상호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최근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는 콘텐츠 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협약에 따라 기보는 신한은행의 보증료지원금 5억원을 재원으로 총 312억원 규모의 협약보증을 지원하고, 신한은행은 보증료 지원을 통해 콘텐츠 기업의 금융비용 절감과 우수콘텐츠 제작을 촉진할 예정이다.

기보, 신한은행과 문화콘텐츠 금융지원 활성화 업무협약 원본보기 아이콘

지원 대상은 기보의 기술보증 지원요건을 충족하는 ▲문화콘텐츠 제작기업 ▲선도콘텐츠 산업 영위 기업이며, 최대 2년간 0.8%포인트의 보증료 지원을 적용해 기업당 10억원 이내의 콘텐츠 제작자금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기보는 2009년 국내 최초로 문화산업완성보증을 도입했으며, 지난해까지 1조2000억원 이상의 보증공급을 통해 ▲영화 범죄도시(2~4편) ▲드라마 소년시대, 슬기로운 의사생활 등 우수한 콘텐츠 제작을 지원했다. 올해는 전년 대비 140억원 증가한 1680억원 규모의 문화산업완성보증을 공급하는 등 금융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콘텐츠 산업의 혁신성장을 견인할 계획이다.


김종호 기보 이사장은 “우리나라 콘텐츠 산업은 세계적으로 위상이 높아지고 다양한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등 높은 성장을 보이고 있지만, 최근 제작비 상승 등으로 기업활동에 어려움이 많은 상황”이라며, “기보는 앞으로도 유관기관과의 협업을 통해 K-콘텐츠의 글로벌 경쟁력이 한층 더 강화될 수 있도록 금융지원 활성화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철현 기자 kc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