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성원전, 2호기 발전 정지… 계획예방정비 돌입

원자력안전위원회 승인 후 발전 재개

한수원 월성본부는 28일 월성 2호기(가압중수로형 70만㎾급)의 법정검사와 원자로 안전성 향상을 위한 예방정비를 위해 발전을 정지하고 47일간 제22차 계획예방정비에 들어갔다.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

한국수력원자력 월성원자력본부.

원본보기 아이콘

월성 2호기는 계획예방정비 기간 원자력안전법에 따른 정기검사와 무정전 전원계통 충전기 및 축전지 교체, 저압터빈 분해점검, 증기발생기 검사 등 설비정비·점검을 마친 후 원자력안전위원회의 승인을 거쳐 오는 7월 14일경 발전을 재개할 예정이다.





영남취재본부 여종구 기자 bestsunsu@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