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남4구역, 22층·2331가구로 짓는다…특별건축구역 지정

전용 39~187㎡ 1981가구 일반분양
남산 경관과 조화 이루는 경관 특화단지로

경의중앙선 서빙고역과 한남역 사이에 위치한 한남4구역이 최고 22층, 2331가구로 건립된다.


한남4구역 투시도(자료제공=서울시)

한남4구역 투시도(자료제공=서울시)

원본보기 아이콘

29일 서울시는 제11차 건축위원회에서 ‘한남4 재정비촉진구역 주택정비형 재개발사업’ 건축심의를 통과시켰다고 밝혔다.

용산구 보광동 360 일대 한남4구역은 지하 7~지상 22층 51개동, 2331가구(임대주택 350가구)와 부대복리시설로 탈바꿈한다. 용적률은 226.98%, 건폐율은 30.98%로 적용됐다.


일반분양 가구수는 1981가구다. 면적별 분양 가구수는 ▲전용 39㎡ 103가구 ▲46㎡ 176가구 ▲59㎡ 391가구 ▲84㎡ 619가구 ▲106㎡ 2가구 ▲113㎡ 390가구 ▲121㎡ 4가구 ▲135㎡ 283가구 ▲140㎡ 1가구 ▲144㎡ 2가구 ▲165㎡ 6가구 ▲187㎡ 4가구다.


한남4구역 단지 배치도(자료제공=서울시)

한남4구역 단지 배치도(자료제공=서울시)

원본보기 아이콘

건축위원회는 한남4구역 사업지를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해 공공성을 확보하고 창의적 디자인을 구현하도록 했다. 구릉지형인 대지 특성을 활용해 데크에 상가가 줄지어 선 형태의 연도형 근린생활시설을 배치했다.

입면을 돌출시키는 등 다양한 패턴을 통해 다채로운 가로 경관을 연출한다. 단지 중앙 부분은 높고 남측 한강변과 동서측으로 낮아지는 스카이라인을 만들어 남산 등 주변과 어우러지도록 경관계획을 수립했다.


한병용 서울시 주택정책실장은 "한남4구역은 특별건축구역으로 지정해 주변의 자연과 단지가 조화를 이루는 다채로운 도시경관이 창출하도록 계획했다"며 "앞으로도 매력 넘치는 주택공간 조성에도 적극적으로 나설 수 있도록 건축위원회에서 다각적으로 검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진주 기자 truepear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