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행권 지난해 사회공헌 총액 1.6조원…전년비 32% 늘어

은행권의 지난해 사회공헌활동 총액이 전년 대비 30% 넘게 늘어난 약 1조6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은행연합회는 28일 발간한 2023 은행 사회공헌활동보고서를 통해 지난해 은행권의 사회공헌활동 총금액이 1조6349억원인 것으로 집계됐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 대비 3969억원(32.1%) 증가한 수치다.

2006년 첫 실적 집계 당시 3514억원이던 사회공헌 규모는 2019년 이후 연간 1조 원 이상을 유지하며 성장추세를 지속 중이다.


분야별 추진 실적으로는 ‘지역사회·공익’에 1조121억원, ‘서민금융’이 4601억원으로 전체 금액 대비 높은 비율을 차지했다. 은행연합회는 “2023년 고금리, 고물가, 고환율로 대변되는 3고(高) 현상에 따라 어려움을 겪었던 소상공인·자영업자, 취약계층에 대해 은행권이 지원을 강화하고자 노력한 결과”라고 설명했다.

조용병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차기 은행연합회장 최종후보로 선정됐다. 사진은 1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조용병 전 신한금융지주 회장이 차기 은행연합회장 최종후보로 선정됐다. 사진은 16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관. 사진=강진형 기자aymsdream@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 보고서는 크게 세 파트로 구성되며, 은행권의 사회공헌 노력을 충실히 담기 위해 기관별 내용을 보강하고 사회공헌 실적 집계에 반영되지 않는 ‘상생 금융 및 추가 활동’과 같은 정성적 활동과 공익 상품 및 대체 점포 운영현황 등의 내용이 담겼다.


특히 올해 보고서는 스페셜 페이지를 통해 2023년 12월 발표된 2조1000억원 규모의 민생금융지원방안과 2023년부터 4년간 총 5800억원을 출연해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강화하기로 뜻을 모은 은행권 사회적 책임 프로젝트를 별도로 소개한 것이 특징이다.

조용병 은행연합회장은 “이번 보고서 발간을 계기로 은행권의 다양한 공헌 활동이 우리 사회 곳곳에 널리 알려지길 바란다”면서 “앞으로도 은행권은 경제 생태계의 선순환에 기여하는 포용적 금융 실천에 앞장서고자 적극적으로 ‘행동’하고 함께 ‘동행’할 것을 약속드린다.”라고 밝혔다.





유제훈 기자 kalamal@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