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판로 경쟁력↑…중기중앙회, 온·오프 통합품평회 개최

5대 백화점, 이마트, 롯데ON, 쿠팡 참여
수수료 우대, 팝업행사 참여 등 혜택 지원

중소기업중앙회는 8개 온·오프라인 대형 유통사와 함께 28일 서울 여의도 중기중앙회에서 ‘2024년 상반기 온·오프라인 통합 품평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지난해 9월에 열린 온·오프라인 통합 품평회 [사진 제공=중소기업중앙회]

지난해 9월에 열린 온·오프라인 통합 품평회 [사진 제공=중소기업중앙회]

원본보기 아이콘


온·오프라인 통합 품평회는 유통채널 입점을 통한 판로 경쟁력 제고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오프라인 분야에서는 5대 백화점(갤러리아·롯데·신세계·현대·AK)과 이마트, 온라인 분야에서는 롯데ON, 쿠팡이 품평회에 참가했다. 이들은 중소상공인 판로 지원사업 참여기업을 선정하기 위한 심사를 실시했다.

이날 품평회에는 서류 심사를 통과한 60개 업체(식품 28개·생활용품 19개·헬스&뷰티 7개·패션잡화 6개)가 참여해 유통채널별 대면 심사를 진행했다. 입점 상담 등의 과정을 거쳐 최종 선정된 업체에는 온·오프라인 유통기업 입점 시 수수료 우대, 팝업 행사 참여, 마케팅 지원 등의 혜택이 부여된다.


추문갑 중기중앙회 경제정책본부장은 “중소기업에게 대형 유통기업 입점은 제품을 홍보하고 사업을 확장할 수 있는 큰 기회”라며 “입점 기회를 제공하는 이번 품평회가 중소상공인의 판로 확대와 사업 성장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금보령 기자 gold@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