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작구, ‘야자 고교생’에 ‘석식 도시락' 지원…전국 최초

석식 도시락·식재료 구입 비용 지원
개당 9000원 도시락 4000원에 공급
이달부터 시범사업 9월부터 본격 추진

동작구는 '동작형 고등학교 석식 도시락'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석식 도시락 예시. 동작구 제공.

동작구는 '동작형 고등학교 석식 도시락' 지원 사업을 시작했다. 석식 도시락 예시. 동작구 제공.

원본보기 아이콘

서울 동작구(구청장 박일하)가 전국 최초로 ‘동작형 고등학교 석식 도시락 지원 사업’을 시작한다. 구는 사교육비 경감과 교육격차 해소를 위해 이달 27일부터 관내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석식 도시락 및 식재료 구입 비용 등을 지원하는 사업을 시범운영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동작형 고등학교 석식 도시락 지원 사업’은 수험생에게 필요한 영양소로 설계한 저녁 한 끼를 제공한다. 학교별로 저녁 급식을 운영하기 어려워 늦은 시간까지 공부하는 학생들이 식사를 거르거나 인근 편의점 등에서 자체 해결하는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앞서 구는 관내 7개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수요 조사를 실시해 참여 여부, 학생 수 등을 파악하고 희망 학교와 업무 협약을 체결한 바 있다. 구비를 투입해 동작구 고등학생 및 학부모들이 한 끼당 4000원만 내면 전문 영양사가 준비한 석식 도시락 또는 학교에서 공급하는 급식을 먹을 수 있도록 돕는다.


우선 구는 여름방학 전까지 수도여자고등학교와 영등포고등학교 재학생 90명에게 신선한 식재료를 사용해 맞춤형 영양 식단으로 만든 도시락을 배부한다. 도시락은 1개당 가격은 9000원이지만 구에서 5000원을 지원해 학부모는 4000원만 부담하면 된다. 도시락 용기는 환경 보호를 위해 일회용품이 아닌 다회용기에 담아 ‘제로 웨이스트(쓰레기 줄이기)’ 챌린지에 동참한다.


또한 저녁 급식 운영을 희망하는 관내 고등학교에는 식재료 구입 비용을 지원한다.

두 달간 시범 운영을 거쳐 설문 조사를 실시한 후 의견을 수렴해 개선 사항을 반영하고 올 9월부터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관내 고등학교를 대상으로 본격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관련 신청 방법 등 자세한 사항은 교육미래과로 문의하면 된다.


박일하 동작구청장은 “동작구 수험생들이 좋은 컨디션을 유지하면서 학업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꼭 필요한 영양 식단으로 저녁을 제공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미래 세대인 청소년이 마음껏 꿈을 펼칠 수 있도록 양질의 교육 사업을 지원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민진 기자 enter@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