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시아 지원' 받았지만…北, 정찰위성 발사 실패한 듯

軍 항적 포착 2분 만에 '파편으로' 탐지
日정부 "폭발 등 뭔가 트러블 있었던 듯"
'연내 3기 추가 발사' 北 시도 실패 추정

북한이 러시아로부터 기술 지원까지 받아 가며 총력을 기울여온 군사정찰위성 추가 발사에 실패한 것으로 추정된다.


합동참모본부는 27일 오후 10시44분께 북한이 평안북도 동창리 일대에서 서해 남쪽 방향으로 발사한 '북한 주장 군사정찰위성'으로 추정되는 항적 1개를 포착했다고 밝혔다. 합참 관계자는 "해당 발사체는 오후 10시46분께 북한 측 해상에서 다수의 파편으로 탐지됐으며, 한미 정보 당국은 정상적인 비행 여부를 세부 분석 중"이라고 설명했다.

북한이 지난해 11월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위성운반로켓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발사하는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북한이 지난해 11월 평안북도 철산군 동창리 서해위성발사장에서 위성운반로켓 천리마-1형에 정찰위성 만리경-1호를 탑재해 발사하는 모습.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북한은 이날 새벽 국제해사기구(IMO) 및 전세계항행경보제도(WWNWS)에 따른 조정국인 일본 측에 이날부터 내달 4일 사이 인공위성을 실은 로켓을 발사하겠다며, 그에 따른 해상 위험구역 3곳을 설정하겠다는 계획을 통보했다. 한·일·중 정상회의를 앞둔 시점이라, 북한이 3국 간 역내 협력 모멘텀이 마련되는 데 '갈라치기'를 시도하려 한다는 해석도 있었다.


결과적으로 군 당국이 발사체의 항적을 포착한 지 2분 만에 '파편'으로 탐지됐다는 점에서 이번 정찰위성 추가 발사는 실패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일본 방위성도 북한에서 탄도미사일 가능성이 있는 물체가 발사됐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이날 오후 10시46분께 지자체 등에 긴급 정보를 전달하는 전국순시경보시스템(J-ALERT)을 통해 오키나와현 지역에 주민 피난을 안내하는 경보를 내렸다가 해제했다. 일본 정부 관계자는 "폭발 등 뭔가 트러블이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해 11월 처음으로 군사정찰위성 발사에 성공한 바 있다. 지난해 5월과 8월에 각각 1~2차 발사에 시도했지만, 로켓 추진체 문제로 실패했다. 3차 시도 만에 정찰위성 '만리경 1호'를 우주 궤도에 진입시켰지만, 제 기능은 하지 못하는 것으로 평가된다. 북한은 올해 안에 정찰위성 3기를 추가 발사하겠다고 공언했으며, 우리 정부는 북한이 러시아 기술진으로부터 지원을 받아 다수의 엔진 연소 시험 등을 실시한 것으로 파악했다. 그러나 6개월 만의 시도는 실패에 그친 것으로 보인다.





장희준 기자 junh@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