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칸 영화제서 인종차별 피해 논란

소녀시대 윤아가 칸 영화제에서 인종차별적인 대우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26일(현지시간) 인도 일간지 힌두스탄 타임즈 등은 윤아가 칸 영화제 레드카펫 경호를 담당한 여성 경호원에게 인종차별적 대우를 당했다고 보도했다.

19일(현지 시간) 77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윤아를 막아서는 여성 경호원 모습. [사진출처=X 캡처]

19일(현지 시간) 77회 칸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윤아를 막아서는 여성 경호원 모습. [사진출처=X 캡처]

원본보기 아이콘

보도에 따르면 윤아는 지난 19일(현지시간) '팔레 데 페스티발'(Palais des Festival) 뤼미에르 대극장에서 진행된 제77회 칸 국제영화제 비경쟁 부문 영화 '호라이즌: 언 아메리칸 사가' 시사회에 주얼리 브랜드 키린(Qeelin)의 홍보대사로 초청돼 참석했다.


이날 윤아는 레드카펫에서 취재진 카메라 쪽을 향해 포즈를 취하려 했으나 여성 경호원이 손으로 이를 막으며 제지했다. 잠시 당황한 윤아가 침착하게 손을 흔드는 포즈를 취했지만, 이 경호원은 다시 한번 이를 제지하며 행사장으로 들어가라는 손짓을 했다.


이 장면이 인종차별 논란으로 이어진 건 해당 경호원이 유색 인종의 참석자에게만 이런 행동을 했다고 알려지면서부터다. 백인 배우들은 같은 자리에서 포즈를 취하는 동안 아무런 제지를 받지 않았다는 것이다.

매체는 "아프리카계 미국 가수인 켈리 롤랜드와 도미니카 공화국 출신의 배우 마시엘 타베라스가 비슷한 차별 대우를 받았다"면서 "윤아가 겉으로는 드러내지 않았으나 표정은 눈에 띄게 불편해 보였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실제로 X(엑스·구 트위터) 등 온라인상에는 해당 장면이 담긴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을 올린 해외 누리꾼은 "칸에 인종차별적인 경호원이 있다"며 "켈리 롤랜드 때도 그러더니 윤아에게도 같은 짓을 했다. 그가 왜 해고되지 않는지 묻고 싶다"며 의혹을 제기했다.


X에는 또 해당 여성 경호원이 켈리 롤랜드와 마시엘 타베라스를 저지하는 영상이 잇따라 올라왔다. 영상에는 켈리 롤랜드가 여성 경호원에게 강하게 항의하는 모습, 마시엘 타베라스가 해당 경호원과 실랑이를 벌이는 모습 등이 담겼다. 마시엘 타베라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직접 "칸 영화제에서 인종차별을 당했다"며 "보안요원이 나를 밀치고 욕설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경호의 선을 넘어서서 진짜 무례하다", "유색 인종 바운더리만 침범하는 건 잘못됐다", "저곳에서 포즈를 취하면 안 된다는 규칙이 있다면 사전에 전달했어야 하는 것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은 "출품작 출연 배우에게는 유색인종에게도 충분한 시간을 줬다"며 "초대 배우를 구분하는 과정에서 생긴 해프닝으로 보인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