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대통령 "한·일·중 평화 보장하려면 北 비핵화 노력 중요"

한·일·중 정상회담 마치고 공동기자회견
尹 "北 위성발사 유엔 안보리 결의 위반"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공동기자회견에서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윤석열 대통령은 27일 "유엔(UN)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결의를 충실히 이행하면서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노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 영빈관에서 개최한 제9차 한·일·중 정상회의 후 가진 공동기자회견에서 "한·일·중 3국 공통의 핵심 이익인 역내 평화와 안정을 보장하기 위해서는 궁극적으로 자유롭고 평화로운 통일 한반도를 실현한다는 목표"라며 이같이 설명했다.

윤 대통령은 북한이 이날 예고한 위성 발사에 대해선 "명백한 안보리 결의 위반"이라며 "국제사회가 단호하게 대응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한·일·중 3국 간의 활발한 협력이 양자 관계는 물론 역내 평화와 번영을 증진하는 데 기여한다는 것에 공감했다"며 "또 우리는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유지하는 것이 3국 공동의 이익이자 책임임을 재확인했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정상회의 성과와 관련해선 "3국 협력의 원동력이 국민들의 지지에 있다는 데 공감하고, 3국 국민들이 체감할 수 있는 실질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한·일·중 정상은 2030년까지 연간 인적 교류 4000만명을 달성하기 위해 노력하면서 미래세대 간 교류를 적극 추진해 나가기로 합의했다.


특히 2025년과 2026년을 '한·일·중 문화 교류의 해'로 지정해 인적·문화적 교류를 더욱 활성화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윤 대통령은 "투명하고 예측 가능한 무역·투자 환경을 조성하고, 안전한 공급망을 구축하기로 했다"며 "나아가 대기오염 등 환경문제, 공중보건 위기, 초국경범죄에도 협력하면서 함께 대응해 나가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3국은 역내 여타 국가들과의 협력도 확대하기로 했다"며 "몽골과는 황사 저감 협력을, 아세안(동남아시아국가연합) 국가들과는 캠퍼스 아시아(CAMPUS Asia)·스타트업 육성, 지식재산 협력을 통해 역내 공동 번영을 모색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