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F 하프클럽, 매출 50% '껑충'…"입점 브랜드와 전략적 협업"

LF트라이씨클 운영 패션 쇼핑몰
협업 관계사 대상 마케팅 강화

LF 트라이씨클이 운영하는 프리미엄 패션 브랜드 쇼핑몰 ‘하프클럽’이 주요 입점 브랜드와 협업 강화로 매출이 크게 신장했다고 27일 밝혔다.


LF 하프클럽은 현재 지센, 까스텔바작, 써스데이아일랜드, 볼빅 등 약 70개 브랜드와 전략적 협업 관계를 맺고 있다. 독점 스타일과 물량 강화, 매출 및 재고 관리 등 운영 전반에 걸쳐 관리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그 결과 이들 브랜드의 지난달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약 49% 증가하며 호실적을 거뒀다.

LF 하프클럽, 매출 50% '껑충'…"입점 브랜드와 전략적 협업" 원본보기 아이콘

LF 하프클럽은 상품 관리를 비롯해 최저가 구성, 시즌 상품 선오픈 등 마케팅 편성을 강화했으며, 오직 한 브랜드만을 위해 마케팅 역량을 집중 지원하는 ‘핫플데이’ 프로그램을 지원하고 있다.

LF 하프클럽은 전략적 협업을 통한 성과가 가시화됨에 따라 향후 다양한 브랜드와 협력 관계를 확대해갈 방침이다.


나정호 LF 하프클럽 상무는 “공동 관리를 통해 전략적으로 브랜드의 매출 성장을 도모하며 LF 하프클럽과 협력사가 동반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소비자들이 양질의 상품을 더욱 합리적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민지 기자 mi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