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라인사태 관련 "한일 외교관계와 별개" 기시다 "긴밀히 소통할 것"

한일 양자회담서 尹 먼저 거론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6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한일 정상회담에서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악수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윤석열 대통령은 26일 라인야후와 관련,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가 국내 기업인 네이버에 지분을 매각하라는 요구는 아닌 것으로 이해하고 있다"며 "한일 외교관계와 별개의 사안으로 인식하고 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이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용산 대통령실에서 열린 양자 회담에서 "앞으로 양국 간에 불필요한 현안이 되지 않도록 잘 관리해 나갈 필요가 있겠다"고 말했다고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날 오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은 라인야후 사태가 현재 관심사이기 때문에 양자 회담에서 먼저 거론하셨다"고 말했다.


이에 기시다 총리는 "행정지도는 한국 기업을 포함해 외국 기업들의 일본에 대한 투자를 계속 촉진하겠다는 기존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는 그런 원칙하에서 이해되고 있다"며 "이번 일본 총무성의 행정지도는 이미 발생한 중대한 보안 유출 사건에 대해 어디까지나 보안 거버넌스를 재검토해 보라는 요구사항"이라고 설명했다.


기시다 총리는 "한일 정부 간에 초기 단계부터 이 문제를 잘 소통하면서 협력을 해왔고, 또 앞으로도 계속 긴밀히 소통해 나갈 예정"이라고 답했다.




서소정 기자 ssj@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