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물산, '2320억' 잠원강변 리모델링 시공사 선정

4개동, 389가구로…단지명 '원펠리체'

삼성물산 건설부문은 서울 서초구 잠원동 강변아파트 리모델링 사업의 시공사로 선정됐다고 26일 밝혔다.

삼성물산이 시공사로 선정된 잠원강변 리모델링 투시도. (제공=삼성물산)

삼성물산이 시공사로 선정된 잠원강변 리모델링 투시도. (제공=삼성물산)

원본보기 아이콘

조합은 전날 개최한 총회에서 삼성물산을 시공사로 최종 선정하는 안건을 가결했다. 잠원강변 리모델링은 서초구 잠원동 53-15 일대에 지하 6층~지상 20층, 아파트 4개 동, 389가구와 부대 복리시설 등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공사비는 약 2320억원이다.


이 단지는 지하철 3호선 잠원역 인근에 있고 올림픽대로와 경부고속도로에 인접해 있다. 바로 옆에는 잠원 한강공원이 있어 한강을 누릴 수 있으며 도보 3분 거리 이내에 신동초등학교, 신동중학교 등이 형성돼 있다.

새로운 단지명은 '래미안 신반포 원펠리체(ONE FELIC)'다. 하나를 의미하는 'One'과 풍요로움을 의미하는 'Felice'를 조합했다.


새로운 단지의 외관에는 한강 물결을 모티브로 한 커튼월룩과 경관조명을 적용한다. 프리미엄 골프연습장, 프라이빗 시네마 등 고급 커뮤니티도 구현할 예정이다. 또 3개 동 옥상을 연결해 총 270m 길이의 스카이 데크 옥상정원을 조성하고, 20층에는 스카이라운지를 두기로 했다. 단지 중앙에는 실내정원과 수변공간 등 광장이 만들어지며, 산책로도 들어설 예정이다.


변동규 주택사업본부 리모델링 팀장(상무)은 "리모델링은 잠재적 성장 가능성이 높은 사업"이라며 "래미안만의 리모델링 사업 경험과 차별화된 기술을 바탕으로 프로젝트 성공을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삼성물산은 2021년부터 리모델링 전담팀을 운영하고 있다. 리모델링 관련 특허는 29건에 달한다.





김혜민 기자 hmi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