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이노 "AI 기반 스마트플랜트 2.0 도입…年100억 절감"

2016년 업계 최초로 도입한 스마트플랜트
자체개발 솔루션 등 노하우 활용 실행 강화

SK이노베이션 이 "인공지능(AI)과 디지털전환(DT) 기술을 접목한 '스마트 플랜트 2.0'을 도입했다"며 "연간 100억원 이상의 비용 개선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스마트 플랜트는 일반 제조업에 적용하는 스마트 팩토리와 달리 석유화학, 정유, 제철 등 대규모 공정 산업에 적용한다. 스마트 플랜트는 효율성 극대화에 중점을 두고 스마트 팩토리는 제조 공정의 최적화에 초점을 맞춘다. SK울산콤플렉스(CLX)는 2016년 스마트플랜트를 업계 최초 도입한 이래 생산관리(OASIS), 설비관리(OCEAN-H) 등 데이터와 업무 관리에 대한 기간 시스템을 대부분 자체 개발했다.

AR 프로그램을 활용해 비계 물량을 산정하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AR 프로그램을 활용해 비계 물량을 산정하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원본보기 아이콘

지난해 업그레이드한 스마트플랜트 2.0은 업무 자동화와 지능화 기술을 도입해 에너지 절감과 생산성 향상 등을 통한 비용 경쟁력을 높이고, 사고와 설비 고장을 예방하는 안전성까지 확보하는 것이 핵심이다.


SK이노베이션은 스마트플랜트 2.0 과제 40여개를 SK울산CLX 내 공정운전, 설비관리, 안전·보건·환경(SHE) 분야에 적용하고 있다. 주요 과제는 공정 자동 운전 프로그램, 공정 자동 제어 고도화, 설비 고장예측 솔루션, 울산CLX 통합 안전 모니터링 체계 구축 등이다.


공정운전 분야에서는 반복적인 업무와 공정 시동·정지를 자동화했고, 공정 자동 제어(APC) 기술에 AI를 도입해 제어 수준을 높였다. 생산 현장에 로봇개도 도입했다. 로봇개는 현장을 누비면서 가스 누출 감시, 게이지 측정 등을 한다.

지능형 로봇개가 SK울산CLX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지능형 로봇개가 SK울산CLX 현장을 점검하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원본보기 아이콘

설비관리 분야에서는 진동 및 온도 등 설비 데이터 기반 고장 예측 솔루션을 구축해 사고를 방지한다. 드론을 활용한 고소지역 설비 검사, 로봇을 활용한 위험 작업 대체 등을 통해 위험 작업의 로봇 대체 활용도 확대하고 있다. AI를 적용한 검사 포인트 자동 선정 및 결과 분석, AR을 활용한 현장 비계 작업 시뮬레이션 및 작업 검증 등 다양한 분야로 영역을 넓혀가고 있다.


안전보건환경(SHE) 분야에서는 250만평에 달하는 SK울산CLX의 통합 안전 모니터링 체계 구축을 목표로 추진 중이다. 주요 내용으로는 ▲모바일 기반 작업허가 발급 시스템 ▲협력사 근로자 위치 관리 시스템 ▲밀폐 공간 실시간 가스 감지 시스템 ▲XR 안전교육 등이다.


SK이노베이션은 SK울산CLX에 데이터 분석 전문인력인 CDS(Citizen Data Scientist) 90여명과 AI/DT 전문가 10여명을 양성하고 있다. 신입 엔지니어는 CDS 과정을 필수로 이수해야 한다. SK이노베이션은 거대언어모델(LLM) 기술 기반 엔지니어 기술 챗봇을 개발 중이며 올해 하반기부터는 엔지니어 업무 전반에 걸쳐 활용할 계획이다.


VR기기를 활용해 열교환기 내부 사전학습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VR기기를 활용해 열교환기 내부 사전학습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SK이노베이션]

원본보기 아이콘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SK울산CLX는 국내 최초 스마트 플랜트 구축과 운영에 대한 전문성을 바탕으로 최고 수준의 기술을 갖췄다"며 "실행력을 강화한 스마트 플랜트 2.0을 통해 세계 최고 수준 경쟁력을 확보하고 나아가 '자동운전 플랜트(Autonomous Plant)'를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최서윤 기자 sychoi@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