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형 산사태' 파푸아뉴기니, 사상자 집계도 어려워…왜?

구조팀 도착…현지 주민 합류
수습된 주검은 3구에 불과해

대형 산사태가 발생한 남태평양 섬나라 파푸아뉴기니에서 구조팀이 현장에 도착하는 등 구조활동에 속도를 내기 시작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25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구조팀이 사고 발생 하루 뒤인 이날 수도 포트 모르즈비에서 북서쪽으로 약 600㎞ 떨어진 엥가주(州) 고지대 사고 현장에 도착했다.


앞서 전날 오전 3시께 산사태가 일어나 인근 마을을 덮쳤다. 구조팀은 도착 후 어린이 한 명을 포함해 이번 사고로 다친 7명을 치료하고 생존자들에게 음식과 생수 등을 나눠줬다.

아울러 사고 직후 구조에 나선 현지 주민들에 합류했다.


구조팀은 현장으로 이어지는 고속도로가 산사태로 막히는 바람에 어려움을 겪은 것으로 전해졌다. 사고 현장은 잔해 깊이가 6∼8m이고 전기도 나간 상태다. 여기에다 현장 주변의 흙도 불안정해 언제든 흘러내릴 수 있어 구조 작업이 쉽지 않은 형편이다.


25일 오전까지 수습된 주검은 3구에 불과하다. 산사태 규모가 커 구조 작업에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정확한 사상자 집계도 그만큼 늦어질 전망이다.

유엔 국제이주기구(IOM) 평가팀은 100여명이 숨지고 주택 60채 정도가 매몰된 것으로 보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앤서니 앨버니지 호주 총리는 이번 사태와 관련해 자국 정부가 언제든 도울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