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대만 포위 훈련' 24일 종료…대만 "국제질서 도발"

군용기 111대와 함정 수십척 동원
작년 8월 이후 9개월만의 훈련

중국군의 '대만 포위 훈련'이 예정대로 24일 종료됐다.


25일 외신 보도에 따르면 중국중앙TV(CCTV)의 군사 전문 채널 'CCTV-7'은 전날 밤 '연합 리젠-2024A 연습'이 성공적으로 마무리됐다고 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 훈련은 라이칭더 대만 총통 취임 사흘 만인 지난 23일부터 이틀간 일정으로 이뤄졌다. 대만 본섬의 서쪽과 북쪽, 동쪽은 물론 외곽도서 등 크게 5개 지역, 모두 8곳에서 동시다발적으로 전개, 사실상 대만을 포위하는 형태로 진행됐다.

훈련은 독립을 추구하는 대만 독립 분리 세력에 대한 강력한 응징이자 외부 세력의 간섭과 도발에 대한 엄중한 경고라고 중국군은 설명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대만 국방부는 중국군이 훈련 기간 군용기 111대와 함정 수십 척을 동원했다. CCTV가 공개한 훈련 지역 표시 지도를 보면 과거 중국군의 군사훈련과 비교해 대만 본섬에 더 가까워졌다.


중국군의 대만 포위 훈련은 라이 당시 대만 부총통이 미국을 방문했던 지난해 8월 이후 약 9개월 만이다.

앞서 중국은 재작년 8월에는 낸시 펠로시 당시 미국 하원의장의 대만 방문에 반발, 대만을 포위하는 대규모 군사훈련을 진행했으며 지난해 4월에도 당시 차이잉원 총통과 케빈 매카시 미 하원의장 회동을 이유로 '대만 포위' 훈련을 펼친 바 있다.


대만은 이날 중국군의 이번 훈련에 대해 "국제 질서에 대한 노골적인 도발"이라고 비난했다고 대만 중앙통신사(CNA)가 전했다. 궈야후이 대만 총통부 대변인은 성명에서 "중국이 대만에 대한 모든 종류의 정치적, 군사적 위협을 멈추길 바란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