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호위반하고 달아나다 택시 들이받은 30대 수배범

신호위반하고 달아나다 택시 들이받은 30대 수배범 원본보기 아이콘

신호 위반 후 경찰을 피해 도주하다 택시를 들이받은 30대 남성을 붙잡았다. 이 30대 남성은 수배범이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25일 서울 강서경찰서는 신호를 위반하고 경찰을 피해 달아나다 교통사고를 낸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로 30대 박모씨를 체포해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박씨는 전날 오후 9시 20분쯤 서울 강서구 화곡동 도로에서 신호 위반으로 적발돼 경찰이 정차를 요구하자 앞쪽 택시를 들이받고 도주한 혐의를 받는다. 택시는 사고 충격으로 또 다른 승용차를 들이받았다.


이 사고로 택시에 타고 있던 3명과 승용차 탑승자 2명 등 모두 5명이 경상을 입고 인근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받았다.


박씨는 사고를 낸 뒤 차량에서 내려 약 400m를 달아나다가 경찰에 검거됐다.

박씨는 음주 상태는 아니었으며 신원조회 결과 사기 혐의 지명수배범인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구속영장 신청 여부를 검토하는 한편 정확한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장효원 기자 specialjhw@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