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시간 반'만에 에베레스트 정상 오른 여성, 최단기록 11시간 당겼다

네팔 여성 산악인 푼조 라마
14시간 31분 기록, 종전보다 11시간 단축
남성 포함 최단 등정 기록은 10시간 56분

네팔의 여성 산악인 푼조 라마가 불과 14시간 31분 만에 세계 최고봉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라 최단 시간에 에베레스트를 등정한 여성 등산가가 됐다. 종전 기록은 25시간 50분으로 라마는 무려 11시간을 단축했다.


네팔 여성 산악인 푼조 라마의 2018년 모습 [사진출처=연합뉴스]

네팔 여성 산악인 푼조 라마의 2018년 모습 [사진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연합뉴스는 24일 AFP통신 등 외신을 인용해 30대 네팔 여성 산악인 푼조 라마가 23일(현지시간) 오전 에베레스트 정상에 도달해 여성 최단 시간 등정 기록을 세웠다고 보도했다. 네팔 관광국 관계자 킴 랄 가우탐은 "라마가 22일 오후 3시 52분에 베이스캠프를 출발했고, 23일 오전 6시 23분 정상을 밟았다"고 밝혔다.

라마는 해발고도 약 5300m 지점의 베이스캠프를 출발한 지 14시간 31분 만에 해발 8848.86m의 에베레스트 정상에 도달했다. 이로써 라마는 2021년 홍콩의 여성 산악인 창인훙이 세운 종전 기록 25시간 50분을 약 11시간 단축했다.


라마는 앞서 2018년에도 39시간 6분 만에 에베레스트 정상에 올라 당시 신기록을 달성한 바 있다. 21년 창인훙이 이 기록을 경신했다가, 이번에 다시 한번 라마가 신기록을 세웠다.


남녀 통틀어 에베레스트 등정 최단 시간 기록은 2003년 네팔 산악인 라크파 겔루 셰르파가 기록한 10시간 56분이다.

에베레스트 정상 등정에는 통상 여러 날이 걸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스캠프에서 출발한 후 휴식을 위해 다른 곳에 설치된 캠프들에서 몇 차례 숙박하며 정상을 공략하기 때문이다.


라마는 히말라야에서 등반 가이드와 헬리콥터 탑승 구조원으로 일하며 산악 경력을 쌓은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에베레스트 외에도 마나슬루, 초오유 등 여러 8000m급 고봉을 올랐다.


라마의 동료 마야 셰르파는 "라마의 기록 달성은 다른 네팔 여성 산악인에게 영감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에베레스트는 1953년 뉴질랜드 산악인인 에드먼드 힐러리와 텐징 노르가이 셰르파가 최초로 정상 등반에 성공했다. 올해는 지금까지 약 500여명이 가이드와 함께 등정했으며, 이 과정에서 2명이 목숨을 잃기도 했다.


지난 22일에는 네팔의 셰르파 카미 리타 셰르파(54)가 에베레스트 30회 등정 신기록을 세워 화제가 됐다.





김현정 기자 kimhj2023@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