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태평양 파푸아뉴기니서 대형 산사태…"사망자 100여명 추정"

남태평양 섬나라 파푸아뉴기니의 고지대 마을에서 산사태가 발생해 다수의 사망자가 발생한 것으로 보인다고 AFP통신 등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산사태는 이날 오전 3시께 파푸아뉴기니 수도 포트모르즈비에서 북서쪽으로 약 600㎞ 떨어진 엥가주(州) 고지대 오지에서 발생해 주변 마을들을 덮쳤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이미지출처=EPA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피터 이파타스 엥가주 주지사는 AFP에 "주민 생명과 재산에 피해를 준 대형 산사태가 발생했다"면서 "6개 이상의 마을이 산사태 피해를 봤다"고 알렸다. 이파타스 주지사는 이번 산사태를 "전례 없는 자연재해"라고 표현했다.


사망자가 100여명에 이른다는 현지 주민의 말부터 사망자 수가 수백명에 달한다는 보도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추정이 나왔으나 정확한 통계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고 AFP는 짚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선 마을 주민들이 바위와 나무에 깔린 주검들을 끌어내는 장면이 담긴 영상이 올라오고 있다.

엥가주 당국은 의사와 군경, 유엔기구 회원 등으로 구성된 비상 대응팀을 현장에 급파해 구조 및 수습에 나섰다.





김진영 기자 camp@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