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거래소, '기업가치 제고 계획 가이드라인' 확정

밸류업 통합페이지 개설…기업간 공시 비교 가능
3분기 중 밸류업 지수 개발, "연기금 등 활용할 수 있어"

한국거래소는 기업 밸류업을 위한 기업가치 제고 계획 가이드라인 및 해설서를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한국거래소, '기업가치 제고 계획 가이드라인' 확정 원본보기 아이콘

확정된 가이드라인에는 지난 2월에 열린 1차 공동세미나 이후 3개월에 걸쳐 국내외 기관투자자, 상장기업, 기업 밸류업 자문단 등 다양한 시장참여자로부터 청취한 의견을 반영했다. 의견수렴 과정에서 제기된 궁금증 및 우려 사항에 대한 답변을 FAQ로 제시하고 기업이 계획을 수립할 때 유용하게 참고할 수 있도록 작성예시도 제공했다.


또 가이드라인 시행에 맞춰 상장기업의 밸류업 공시현황 및 공시내용, 다양한 지원 프로그램 정보, 투자지표 비교 서비스 등을 제공하는 기업 밸류업 통합페이지를 개설했다. 통합페이지는 업종 및 종목별 과거 5개 사업연도 주가순자산비율(PBR), 주가수익비율(PER), 자기자본이익률(ROE), 배당 성향, 배당수익률 등을 제공한다.

앞서 기업가치 제고 계획 가이드라인(안)이 공개된 이후 전문가 및 시장참여자들은 다양한 특징을 지니는 기업들이 개별 특성에 맞는 방식의 계획수립이 가능하다는 점을 더욱 강조했으면 좋겠다는 의견과 목차별로 분절된 예시가 아니라 전체적인 작성예시를 다양하게 보여줄 필요가 있다는 의견 등을 제시해왔다.


이번 확정 발표된 가이드라인은 이와 같은 의견을 반영해 '현황진단' 작성 시 주요 재무지표 핵심 예시의 성장성 항목에 투자를 통한 가치 제고 방식도 있음을 강조하기 위해 연구개발(R&D)투자 관련 지표를 추가했다. 또한 지배구조 지표 중 내부감사 지원조직의 독립성과 내부감사기구 주요 활동 내역의 공시 등을 추가해 다양한 예시를 제시했다.


아울러 '계획수립' 단계에서 자사주 소각 및 배당과 같은 주주환원, 비효율적 자산 처분 등 다양한 계획 예시 중 기업들이 자신에게 맞는 계획수립을 할 수 있음을 강조했다.

정 이사장은 "상장기업 등 다양한 시장참여자와의 소통 결과 특히 강조하고 싶은 부분은 가이드라인의 핵심 특징 중 자율성 및 선택과 집중 가능성"이라며 "상장기업들이 자율적으로 개별 특성에 맞는 최선의 계획을 집중적으로 수립하고 이행함으로써 밸류업 프로그램이 조속히 확산돼 한국 자본시장이 재평가받을 수 있도록 협력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어 "이러한 과정에서 기업의 경영 관리상 책임 있는 기관인 이사회가 적극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것도 중요할 것"이라며 가이드라인에 언급된 핵심 특징인 이사회의 책임도 강조했다.


준비 마친 기업은 바로 공시 가능…하반기 'KRX 코리아밸류업 지수' 출시

기업가치 제고 계획 가이드라인이 확정됨에 따라 준비된 기업은 바로 공시할 수 있을 예정이다. 공시를 준비 중인 기업도 투자자와 적극적으로 소통할 수 있도록 향후 공시 일정을 사전에 안내하는 예고 형태로 공시하는 것도 가능하다.


거래소 관계자는 "이달 말부터 공시책임자와 담당자를 대상으로 기업가치 제고 계획 공시 교육 및 찾아가는 지역 설명회를 개최해 상장기업의 자발적인 기업가치 제고 계획 공시를 지원할 예정"이라며 "다음 달부터는 중소 상장기업의 원활한 공시 수립을 돕기 위해 일대일 맞춤형 컨설팅 및 영문번역 서비스를 제공하고 이사회의 적극적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상장기업의 이사 대상 안내를 실시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오는 3분기 안으로 연기금 등 기관투자자가 활용할 수 있는 KRX 코리아 밸류업 지수 개발과 시장의 관심 및 기대를 고려한 글로벌 마케팅을 추진할 것"이라며 "또한 4분기 중으로는 지수 연계 상장지수펀드(ETF) 등의 금융상품 개발과 공동 기업설명회(IR)를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승형 기자 trust@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