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사자는 정말 만족했을까?…웨딩사진 보정전후 두고 누리꾼 시끌

과도하게 보정 웨딩 사진 업체 광고 올라와
해당 사진 두고 누리꾼 의견 엇갈려

포토샵을 이용해 과도하게 보정한 웨딩 사진 업체의 광고 사진이 온라인상에서 화제다. 24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요즘 웨딩사진 보정 수준 근황'이라는 제목의 글과 사진이 올라왔다. 글쓴이 A씨는 해당 사진에 대해 "이러면 도대체 웨딩 사진의 의미가 뭐가 있는지 모르겠다"며 "거의 그림을 그려놓은 수준이다"라는 비판했다.

기사의 이해를 돕기위한 사진으로 기사 내용과 무관

기사의 이해를 돕기위한 사진으로 기사 내용과 무관

원본보기 아이콘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이중 턱 보정','승모근 다운', '쇄골 라인 생성', '팔뚝 라인은 슬림하게', '손가락 가늘게', '기울어진 몸 바르게 보정' 등의 글과 함께 원본 사진과 보정 사진을 비교하며 마치 다른 사람의 모습처럼 실제 주인공들의 외형을 탈바꿈시켜놓은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해당 사진에 누리꾼은 "그냥 다른 사람들을 놓고 촬영한 거 같은 모습이다", "결혼사진과 바디프로필은 믿으면 안 된다", "하객들이 와서 식장 잘못 찾았다고 생각할 수도", "아무리 사진 보정술이 발전했어도 제발 양심 뽀샵하자" 등 현실과 괴리감이 크다고 지적했다. 반면 "그냥 스스로에 대한 만족", "다 함께 행복하고 기뻐해 줄 수 있는 날인데 이렇게까지 죄인 취급하며 비아냥댈 필요까지 있을까요?", "이 사진에 불만을 가지기 전에 본인 증명사진부터 먼저 봐라" 등의 의견도 있었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