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산층 노인주택, 日전역에 2만3300개…"포화상태"[시니어하우스]

'위치·비용' 입력하면 갈 곳 바로 검색
노인주택 포화 상태…가격경쟁 이뤄져

보증금은 월세 한두 달 치 수준
월 임대료는 노인들 평균 연금과 비슷

양극화된 韓 노인주택시장에 해법 제시

일본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에 위치한 노인주택 '테레사케어홈'에 사는 후쿠모토 미오 할머니(90)가 방안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박유진 기자

일본 가나가와현 가와사키시에 위치한 노인주택 '테레사케어홈'에 사는 후쿠모토 미오 할머니(90)가 방안에서 휴식을 취하고 있다. 사진=박유진 기자

원본보기 아이콘

일본 도쿄에 사는 다나카 케이코 할머니(71)는 요즘 노인주거포털 '카이고홈'에 접속하는 일로 하루를 시작한다. 올해 초 남편이 세상을 떠난 후 텅 빈 집이 적적해서 노인주택을 찾아보고 있다. 다나카씨는 "큰아들이 알려준 홈페이지인데, 원하는 위치와 비용을 입력하면 조건에 맞게 검색해준다"며 "당장 공실이 있는지, 언제 견학이 가능한지도 상세하게 안내해준다"고 말했다.


일본 후생노동성이 지난해 9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일본 전역에 있는 노인주거시설은 모두 5만6692개에 달한다. 이 중 41%(2만3319개)가 중산층 노인들을 위한 곳이다. 우리나라보다 약 20년 앞서 초고령사회에 들어선 일본은 중산층 노인을 위한 주택 기반을 일찌감치 만들었다. 현재 '경제력 최상위용과 최하위용' 극단으로 갈린 한국 노인주택시장이 따라가야 할 길이다.

중산층 노인주택, 日전역에 2만3300개…"포화상태"[시니어하우스]   원본보기 아이콘
중산층 노인주택, 日전역에 2만3300개…"포화상태"[시니어하우스]   원본보기 아이콘

일본도 과거에는 노인주택시장이 양극화돼 있었지만 후기고령자가 급격히 늘어나면서 달라졌다. 2011년 고령자주거 지원법을 전면 개정해 정부는 민간기업에 보조금과 세제 지원 정책을 펼쳤다. 건설비용의 10%를 지원해주고, 취득세와 재산세도 깎아줬다. 그때부터 중산층 노인들을 위한 주택이 급격하게 늘어났다. 지금은 포화상태일 정도로 많아져서 '카이고홈' 같은 노인주택 현황 안내 플랫폼까지 생겼다.


중산층 노인을 위한 주택은 '서비스제공형 고령자주택'과 '유료노인홈'이다. 다른 노인주택들과 비교해 가장 입주율이 높고 인기가 많다. 보증금은 월세 한두 달 치 정도 수준이고, 월 임대료는 노인들이 받는 평균 연금과 비슷하다. 일본 가와사키시에서 노인주택을 운영하는 후쿠모토 스바루 대표(40)는 "중산층 노인들을 위한 주택 공급이 늘어나면서 시장에서 자연스럽게 가격 경쟁이 이뤄졌다"며 "일본 노인들은 자신의 건강 수준과 경제력을 고려해서 들어가기 딱 알맞은 집을 찾기가 전혀 어렵지 않다"고 말했다.


<도쿄=특별취재팀>

중산층 노인주택, 日전역에 2만3300개…"포화상태"[시니어하우스]   원본보기 아이콘



심나영 기자 sny@asiae.co.kr
박유진 기자 genie@asiae.co.kr
강진형 기자 aymsdre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