러 육군 참모차장 체포…크렘린궁 “숙청 아닌 부패척결”

러시아에서 고위급 군 인사가 또다시 체포됐다. 크렘린궁은 군부에 대한 '숙청' 아니냐는 해석에 '부패와의 싸움'의 일환이라고 선을 그었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미지출처=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23일(현지시간) 타스 통신 등 러시아 매체들은 러시아 육군 참모차장이자 통신국장인 바딤 샤마린 중장이 대규모 뇌물수수 혐의로 체포됐으며, 전날 군사법원에서 2개월 구금 결정이 내려졌다고 보도했다.


대규모 뇌물수수 혐의가 적용된 것으로 미뤄볼 때, 그가 최소 100만루블(약 1500만원) 상당의 대가성 금품을 받았을 것으로 추정된다는 분석이 나온다. 혐의 사실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공개되지 않았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부패와의 싸움은 캠페인이 아니라 지속적인 작업"이라며 "이 작업은 연방 부처, 지자체 부처 등 모든 수준에서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앞서 티무르 이바노프 전 차관과 유리 쿠즈네초프 전 인사국장 등 러시아 국방부 고위 관리도 뇌물 수수 혐의로 구금됐다. 지난 17일에는 우크라이나 ‘특별군사작전’ 최전선에서 러시아군을 지휘하다 지난해 경질된 이반 포포프 전 러시아 제58 제병합동군 소장이 사기 혐의로 구금되기도 했다.




곽민재 기자 mjkwak@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