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이재명 '연금개혁 회담' 제안에 "국회가 결정할 사안"

"대통령 결단 사항 아니야" 사실상 선긋기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2차 경제이슈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윤석열 대통령이 23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제2차 경제이슈점검회의에 참석해 발언하고 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대통령실이 연금개혁 주제로 윤석열 대통령과 만날 용의가 있다고 밝힌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 제안에 대해 "국회에서 결정할 사안"이라며 사실상 선을 그었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23일 오후 아시아경제와의 통화에서 "연금개혁 관련해서 결정해야 할 곳은 국회"라며 "여야가 협의하고 있는 상황에서 대통령이 결단할 사항은 아니다"고 말했다.

앞서 이 대표는 페이스북을 통해 "정부·여당이 결단만 하면 28일 본회의에서 연금개혁안이 처리될 수 있다"며 "이 문제와 관련해 대통령과 영수 회담을 개최할 용의도 있다"고 했다.


정부가 연금개혁 논의에 필요한 자료를 모두 국회에 제공한 상황에서 영수 회담을 통해 이 문제를 해소하는 것은 적합하지 않다는 게 대통령실 취지로 해석된다.


윤 대통령은 지난 9일 취임 2주년 기자회견 때도 "저희가 수리 통계 자료뿐만 아니라 연금 추계를 위해서 제일 중요한 미래의 인구추계 등 방대한 자료를 국회에 냈다"면서 "하지만 21대 국회가 얼마 남지 않은 상황에서 지금 조급하게 하기보다 22대 국회에 넘겨서 좀 더 충실하게 논의하는 게 맞다"고 말 한 바 있다.




문제원 기자 nest2639@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