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딜락 전기차 '리릭' 韓상륙…가격은 1억700만원

사전예약 개시…스포츠 트림 단일 출시

캐딜락 전기차 '리릭' 韓상륙…가격은 1억700만원 원본보기 아이콘

제네럴모터스(GM)의 프리미엄 브랜드 캐딜락이 내놓은 첫 전기차 '리릭'이 국내에 출시된다.


23일 캐딜락코리아는 리릭의 사전계약을 시작한다고 밝혔다.

고급 준대형 크로스오버(CUV)인 리릭은 GM이 전기차 전용 플랫폼 '얼티엄'을 기반으로 제조한 최초 차량이다. 크기는 전장 4996㎜, 전폭 1980㎜, 전고 1640㎜다. 현대차 팰리세이드(전장 4995㎜, 전폭 1975㎜)보다 크고 기아 전기차 EV9(전장 5010㎜, 전폭 1980㎜)보다 작다. 휠베이스는 3095㎜, 공차중량은 2670㎏이다.


전면은 그릴 대신 '블랙 크리스탈 쉴드'로 꾸며졌다. 탑승자가 리릭에 접근하거나 잠금을 해제하면 자동으로 펼쳐지는 캐딜락 방패 문양의 하단 외곽선을 따라 조명이 들어오는 '코레오그래피 라이팅' 연출이 특징이다. 개별 LED 9개로 구성된 수직형 헤드램프를 따라 위에서 아래로 조명이 흐르듯 들어온다.


외장 색상은 ▲아젠트 실버 메탈릭 ▲스텔라 블랙 메탈릭 ▲크리스탈 화이트 트라이코트 ▲오플런트 블루 메탈릭 ▲래디언트 레드 트라이코트 등 5가지다.

캐딜락 전기차 '리릭' 韓상륙…가격은 1억700만원 원본보기 아이콘

내장도 화려하게 꾸며졌다. 계기반과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하나로 통합된 33인치 커브드 어드밴스드 LED 디스플레이가 장착됐다. 시트와 센터페시아 등에는 알루미늄과 원목, 나파 가죽 등 고급 소재가 사용됐다.

탑승자의 선택 및 주행 모드에 따라 반응하는 앰비언트 라이트는 26가지 컬러의 LED RGB 스펙트럼을 제공한다. 그 밖에도 앞 좌석 센터 암레스트, 크리스탈 가공 센터 콘솔, 퀼팅 패턴 적용 시트 등이 특징이다.


배터리 용량은 102kWh다. 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NCMA) 양극재로 구성된 배터리 셀을 12개의 모듈에 배치한 배터리팩을 탑재했다. 업계 최초로 무선 배터리 매니지먼트 시스템이 적용돼 각 배터리 모듈을 독립적으로 제어하고 유기적인 연동할 수 있다는 설명이다.


4륜구동을 기본으로 제공하면서도 완전충전시 주행거리를 465㎞까지 끌어 올렸다. 시간당 최대 190kW 출력으로 충전할 수 있는 DC 고속 충전도 지원한다. 약 10분 충전하면 120㎞가량 주행할 수 있다.


리릭은 무게중심을 낮춰 단단한 섀시 역할에 도움을 주는 배터리 배치와 차체 앞·뒤로 장착된 두 개의 모터로 50:50에 가까운 전·후방 무게 배분을 완성했다. 최대 출력 500마력, 최대 토크 62.2㎏f·m다.


'가변형 리젠 온 디맨드' 기술로 스티어링 휠 후면에 장착된 압력 감지 패들 스위치만을 사용해 정교하게 속도를 줄이거나 정차할 수 있다. '원 페달 드라이빙' 기능을 통해 가속페달만으로 가속과 감속을 제어할 수 있다.

캐딜락 전기차 '리릭' 韓상륙…가격은 1억700만원 원본보기 아이콘

스포츠 단일 트림으로 출시됐으며 가격은 개별소비세 5% 기준 1억696만원이다. 캐딜락은 서울 강남에 위치한 통합 브랜드 공간 '더 하우스 오브 지엠'을 '아틀리에 리릭'으로 바꾸고 31일 차량을 공개할 예정이다.


윤명옥 GM 한국사업장 커뮤니케이션 총괄 겸 최고 마케팅책임자(전무)는 "리릭은 올해 1분기 북미 EV 시장에서 럭셔리 브랜드 중 단일 모델 판매 1위를 기록하는 등 이미 그 가치를 충분히 인정받고 있다"며 "리릭이 제시하는 새로운 차원의 럭셔리 EV를 국내 고객들이 직접 경험해 보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민우 기자 letzwi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