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 행정통합 실무단 회의 첫 개최… 구체적 추진방안 논의

시장·지사 등 4자회동 주목

대구시와 경북도는 홍준표 대구시장과 이철우 경북도지사가 대구·경북 행정통합을 공식화한 이후 구체적 통합 추진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23일 첫 만남을 가졌다.


이날 모임에서 시·도 실무단(TF)은 인력과 자본이 몰리는 수도권에 대응할 대한민국 제2의 통합광역지자체 출범을 위해 긴밀히 소통하고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23일 황순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 김호진 경북도 기획조정실장 등이 참석한 대구경북 행정통합 실무단회의가 열리고 있다.

23일 황순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 김호진 경북도 기획조정실장 등이 참석한 대구경북 행정통합 실무단회의가 열리고 있다.

원본보기 아이콘

이날 회의에 대구시에서는 황순조 기획조정실장과 정책기획관, 공보관, 광역협력담당관, 행정과장 등이 참석했고, 경북도에서는 김호진 기획조정실장과 정책기획관, 지방시대정책국장, 대변인, 자치행정과장 등이 참석했다.

점심까지 함께하며 이어진 이 날 회의에서 대구·경북 실무단(TF)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의 대구·경북 행정통합 추진 경과를 공유했고, 향후 통합방향과 주요 아젠다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이번 대구·경북 행정통합은 화학적 결합을 통한 질적 통합이 되어야 한다는 데에 대구·경북의 의견이 일치했다.


최근 윤석열 대통령이 대구·경북 통합을 적극 지원할 것을 지시했고, 행정안전부도 지방소멸을 막기 위해 행정 체제 개편 카드를 꺼내든 상황이므로 정부의 행정적, 재정적 지원을 최대한 이끌어내기 위한 신속한 실무적 절차와 준비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했다.

통합 광역단체의 명칭, 위상과 기능, 광역·기초단체 간 사무 분담, 조세와 재정 관계의 재설정 등 특별법에 담아야 할 내용에 대한 분석과 검토를 위해 대구경북통합추진단 설치 필요성에 공감했다.


대구·경북은 앞으로 지속해서 실무단(TF) 회의를 개최할 계획이며, 향후 대구경북통합추진단이 통합 방안도 검토해 마련하면 행정안전부 등 중앙정부와 협의해 범정부적 논의를 거쳐 합리적인 통합 방안을 추진할 계획이다.


김호진 경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저출생 극복을 위한 지방시대 개막이라는 도정 운영 방향 속에서 그간 이철우 도지사님이 전략적으로 구상해온 대구경북통합을 제대로 실현하기 위한 행정적 실무적 책임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황순조 대구시 기획조정실장은 “행정통합을 하면 대구·경북은 인구 500만의 대한민국 제2의 도시로 도약하게 된다”며 “수도권에 버금가는 대구·경북 경제권을 구축하고 더 나아가 광주·전남을 아우르는 남부거대경제권을 구축해 진정한 국가균형발전을 도모하겠다. 이번 대구·경북 통합 모델은 성공적인 통합사례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행정안전부 장관, 대구시장, 경북도지사, 지방시대위원장은 통합 의지를 확인하고 향후 추진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첫 번째 4자 회동을 할 예정이다. 구체적인 일정과 장소는 현재 조율 중이다.





영남취재본부 구대선 기자 k5865@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