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어린이 62명 '기후소송'에 "적극 지지하고 응원한다"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2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과 사진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22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과 사진

원본보기 아이콘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영유아를 비롯한 어린이 62명으로 구성된 ‘아기 기후소송’ 청구인단이 21일 "정부의 탄소중립기본법상 온실가스 감축 목표가 불충분해 생명권·환경권·세대 간 평등권 등을 침해해 위헌"이라며 제기한 기후소송에 대해 "적극 지지하고 응원한다"고 밝혔다.


김동연 지사는 2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 서비스(SNS)에 올린 글에서 아기 기후소송 청구인단 자격으로 21일 헌법재판소 대심판정 발언대에 선 초등학교 6학년생 한제아 양(12)의 발언 일부를 소개했다.

"대부분 어른들은 어린이들이 세상을 잘 모른다고 생각합니다. 어른들 말을 잘 들으라고 우리에게 어린이다움을 강조하지만, 기후위기 해결과 같은 중요한 책임에 관해서는 대답을 피하는 듯하고 어쩌면 미래의 어른인 우리에게 떠넘기고 있는 것 같습니다. 그게 제가 오늘 이 자리에 선 이유기도 합니다. 우리는 생각보다 더 많은 것을 알고, 지금 이 순간에도 자라고 있고, 경험하고 있습니다."


김 지사는 "‘사랑하는 것들을 지키기 위해서’ 지금 당장 행동에 나선 아기기후소송단을 적극 지지하고 응원하겠다"고 약속했다.


한편 한 양은 초등학교 4학년이던 2022년 영유아를 비롯한 어린이 62명으로 구성된 ‘아기 기후소송’ 청구인단에 참여한 당사자다. 한 양은 이날 열린 헌재 기후소송 변론의 청구인 자격으로 대심판정에 섰다. 한 양은 이날 두 살배기 사촌 동생 아윤이를 언급하며 "동생이 겪을 미래에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 "기후변화와 같은 엄청난 문제를 우리에게 해결하라고 하는 것은 절대로 공평하지 않다. 미래가 지금보다 더 나빠진다면 우리는 꿈꾸는 모든 것을 포기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지금 당장 행동하지 않으면, 우리가 사랑하는 것들이 사라지게 될 것"이라고 걱정했다.





이영규 기자 fortun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