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사절단, K-스타트업 '뤼튼' 방문…AI 사업현장 시찰

'AI 서울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
이세영 대표 "유용한 AI 서비스 개발"

인공지능(AI) 서비스 플랫폼 기업 뤼튼테크놀로지스(이하 뤼튼)는 자닐 푸투치어리(Janil Puthucheary) 정보통신부 및 보건부 선임국무장관이 이끄는 싱가포르 사절단이 본사를 방문했다고 21일 밝혔다. 그는 싱가포르 정부에서 선임 정무 부장관직을 겸직하고 있는 유력 인사다.

싱가포르 사절단, K-스타트업 '뤼튼' 방문…AI 사업현장 시찰 원본보기 아이콘

싱가포르 사절단은 이날부터 열리는 'AI 서울 정상회의' 참석차 방한했다. 싱가포르 사절단은 한국 생성형 AI 사업과 서비스 현장을 돌아보고 인사이트를 탐색하기 위해 뤼튼을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싱가포르 사절단의 한국 기업 현장 방문에도 홍진욱 주싱가포르 한국 대사가 유망 기업 추천과 소개 등의 역할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싱가포르 사절단을 맞은 뤼튼에서는 이세영 대표와 이동재 CPO, 김지섭 전략팀 리더 등이 ▲생성형 AI 기술 전환기 뤼튼의 목표와 비전 ▲AI 혁신과 데이터 개인정보 보호 ▲교육 현장과 AI 연계 사업 등을 설명했다. 또한 사절단과 AI 생성물 활용, AI 규제 및 저작권 등의 이슈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세영 뤼튼 대표는 "지난해 11월 UAE 경제사절단 방문 이후 두 번째로 해외 사절단을 맞이했다"며 "한국 AI 스타트업에 대해 높아지는 해외의 기대와 관심에 부응하기 위해 보다 편리하고 유용한 AI 서비스 개발과 기술력 제고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보경 기자 bkly477@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