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상의-창원산업진흥원, 중기 수출 현장 활성화 지원 ‘함께’

애로사항 해결·체질 개선 등 공동노력 약속

경남 창원상공회의소와 창원산업진흥원이 지역 중소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해 손을 잡았다.


창원상의는 21일 상공회의소 1층 프레스룸에서 협약에는 최재호 창원상의 회장, 임재봉 산업진흥원 원장 직무대리 등이 참석한 가운데 업무협약을 맺었다.

이번 협약으로 두 기관은 ▲수출 기업화 지원, 수출 상담회 개최 등 기관별 수출지원 협업 ▲해외시장 개척을 위한 상호 정보 교류 ▲기업 수출 현장 애로 지원 등 수출 활성화를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최재호 경남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왼쪽)과 임재봉 창원산업진흥원 원장 직무대리가 중소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이세령 기자]

최재호 경남 창원상공회의소 회장(왼쪽)과 임재봉 창원산업진흥원 원장 직무대리가 중소기업 수출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협약서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이세령 기자]

원본보기 아이콘

최 회장은 “최근 보호무역주의, 기후 위기 등 대내외 이슈로 통상환경이 급변하고 있다”며 “이에 대응하는 수출전략을 마련하고자 산업진흥원과 협약을 맺게 됐다”라고 설명했다.


그는 “단순한 협약을 넘어 우리 지역 수출기업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체질을 개선할 수 있는 수출 명의로 자리 잡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창원상공회의소와 창원산업진흥원은 기업을 지원하는 기관”이라며 “수시로 발생하는 애로사항을 해소하기 위해 각 기관이 가진 역량을 한데 모아 공동 대응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영남취재본부 이세령 기자 ryeong@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