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가락 길이 한가닥에 '3800만원'…중형차 맞먹는 깃털 어디쓰나

경매서 약 3800만원에 낙찰된 깃털
1907년 이후 멸종된 토착 새 '후이아'
네덜란드 수집가가 고가에 낙찰받아

뉴질랜드에서 열린 한 경매에서 멸종된 토착 새의 깃털 한 가닥이 3800만원에 낙찰됐다.

경매에 나온 후이아 새의 깃털. [사진=웹즈 갈무리]

경매에 나온 후이아 새의 깃털. [사진=웹즈 갈무리]

원본보기 아이콘

21일(현지시간) 가디언 등 주요 외신은 뉴질랜드 오클랜드 소재 경매회사 '웹즈'가 지난 20일 오클랜드에서 경매를 개최했다고 보도했다. 당시 경매에는 '후이아'라는 뉴질랜드 토착 새의 깃털이 나왔는데, 해당 깃털은 4만6521 뉴질랜드 달러(약 3860만원)에 낙찰돼 이목을 끌었다.


후이아는 참새목 와틀과에 속하며, 광택이 나는 검은 색의 깃털을 가지고 있어 많은 사랑을 받았다. 문화유산부에 보물로 지정됐다. 후이아는 1907년을 기점으로 인간의 남획과 서식지의 파괴 등이 시작되며 멸종된 것으로 보고됐다. 마오리족에게 후이아의 깃털은 신성한 물건으로 여겨졌으며, 특히 끝부분이 흰색인 깃털은 마오리족 추장의 머리 장식으로 사용될 정도로 의미가 컸다.

후이아 새. [사진=뉴질랜드 새 연구소 홈페이지 갈무리]

후이아 새. [사진=뉴질랜드 새 연구소 홈페이지 갈무리]

원본보기 아이콘

웹즈는 낙찰된 깃털에 대해 "세계에서 가장 비싼 깃털"이라며 "이번 경매 경쟁이 매우 치열했다"고 소개했다. 해당 깃털의 무게는 약 9g이다. 지난 2월 엔카 닷컴이 자체 빅데이터를 토대로 분석한 2월 중고차 시세와 비교했을 때 평균 국산차 가격 3000만원대를 웃도는 가격이다.


후이아 깃털 경매 기록은 2010년 최고가 기록을 쓴 후이아 깃털 판매 금액을 경신했다. 당시 경매에서 후이아 깃털은 8400 뉴질랜드 달러(약 700만원)에 판매됐는데, 14년 만에 가격이 453% 올랐다.


깃털 판매자는 "그동안 깃털을 잘 보관하고 있었다. 이제는 보내줄 시간이기 때문에 판매하게 됐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사람이 후이아 깃털을 볼 수 있는 것은 아니기 때문에 이번 경매를 통해 사람들이 깃털 자체를 볼 수 있어 기쁘다"라고 소감을 전했다. 낙찰자는 뉴질랜드에 거주하고 있는 수집가로 알려졌다.




고기정 인턴 rhrlwjd0312@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