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종일 일해 세후 1억 번다는 남편…아내 육아분담 말에 "더 할게 없어"

아내와 저녁 여가 시간 두고 갈등 겪어
새벽 6시 출근해 저녁 8시 돼서야 귀가

평소 직장 생활을 하며 격무에 시달리는 남성이 가사와 육아에 좀 더 참여해 주기를 바라는 아내와 갈등을 겪고 있다는 사연에 누리꾼의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제가 아내를 도와야 할까요?'라는 제목으로 남성 A씨의 글이 올라와 눈길을 끌었다.


직장인 A씨는 결혼한 지 4년 만에 시험관을 통해 아주 소중한 아이를 얻었다. 다만 부부 이외에 아이를 돌봐줄 수 있는 사람이 없었다. 아내는 부모님이 안 계시고, A씨의 부모님은 모두 해외에 계셔서 아이가 태어났을 때부터 아무 도움 없이 아내 혼자 아이를 보고 있다.

평소 직장 생활을 하며 격무에 시달리는 남성이 가사와 육아에 좀 더 참여해 주기를 바라는 아내와 갈등을 겪고 있다는 사연에 누리꾼의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사진=아시아경제 서동민 기자]

평소 직장 생활을 하며 격무에 시달리는 남성이 가사와 육아에 좀 더 참여해 주기를 바라는 아내와 갈등을 겪고 있다는 사연에 누리꾼의 시선이 엇갈리고 있다. [사진=아시아경제 서동민 기자]

원본보기 아이콘

A씨는 아내와 함께 육아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기에는 평일 회사 업무만으로도 벅차다고 설명했다. 외국계 회사에 다니고 있는 A씨는 세후 약 1억원 정도의 연봉을 받는다. 다만 그 대가로 새벽 6시에 출근해 저녁 8시가 다 돼서야 귀가한다. A씨가 퇴근하고 집에 돌아오면 아내가 저녁을 차리고, A씨가 저녁을 먹는 사이 아내가 아기 이유식을 먹이면서 저녁 식사를 한다. 식사 후에는 A씨가 아이를 목욕시키고 분유를 먹인다. 그 사이 아내가 설거지와 뒷정리를 한다. 갈등은 이 시간 이후에 발생했다. A씨는 잘 준비를 끝내면 독서를 하다가 잠을 자는데, 이 독서가 갈등의 불씨가 됐다.

아내는 A씨가 책을 읽는 대신 아이를 같이 재워주기를 바라지만, A씨는 하루 중 유일하게 자신에게 주어지는 시간이 책을 읽는 시간뿐이라고 설명했다. A씨는 "아내는 아기 재운 후에 자유시간이 있지만 제게는 이 시간뿐이다"라며 "없는 시간 쪼개서 이미 충분히 돕고 있다고 느끼는데 더 도와주길 바라는 아내의 말에 가끔 화가 난다"고 밝혔다.


A씨의 사연을 접한 누리꾼들은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일부 누리꾼들은 "남의 아기인가요?", "당신이 귀하게 여기는 쉬는 시간이 아내에게는 하나도 없다", "그렇게 자기 시간이 중요했으면 아이를 낳으면 안 됐다", "온종일 육아하는 게 직장 생활보다 힘들다"라고 댓글을 달았다. 반면 "1억 벌어오는데 다음날 출근하려면 당연히 좀 쉬어야 하는 거 아니냐?", "온종일 일하는데 1시간도 못 쉬냐?", "애 키우는 것만큼 직장 생활도 힘들다", "게임을 해도 그냥 내버려 둘 것 같은데, 독서면 완전히 내버려 둬야 하는 거 아닌가" 등의 반응을 이기도 했다.






방제일 기자 zeilis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