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항 지난달 '컨' 물동량 역대 최대…자동차 수출 증가 한몫

인천항만공사(IPA)는 지난달 인천항 컨테이너 물동량이 31만4200TEU(1TEU는 20피트짜리 컨테이너 1대분)로 역대 4월 물동량 중 최대치를 기록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종전 최대 기록인 2021년 4월 물동량 29만8900TEU보다 5.1% 많은 수준이다.

지난달 수출 물동량은 14만7700TEU, 수입 물동량은 16만200TEU로 각각 지난해 같은 달에 비해 6.5%와 10.1%씩 증가했으며, 환적 물동량은 6306TEU를 기록했다.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 [사진 제공=인천항만공사]

인천신항 컨테이너 터미널 [사진 제공=인천항만공사]

원본보기 아이콘

IPA는 컨테이너를 이용한 자동차 수출량이 늘어난 데다 수도권·충청권·강원권 화주를 대상으로 권역별 마케팅을 강화하면서 물동량이 증가한 것으로 보고 있다.


관세자료 통계에 따르면 인천항에서 신차 수출은 지난해 4월 2만2623대에서 지난달 2만4768대로 증가했고, 이 중 4066대가 컨테이너 운송으로 수출됐다. 또 지난달에는 중고차 4만1818대를 수출해 올해 들어 가장 많은 월 수출 대수를 기록했으며, 이 중 3만4898대가 컨테이너 운송으로 수출됐다.

IPA 관계자는 "항만 물류와 서비스 개선을 통해 인천항 이용률을 높이고 특히 자동차, K-푸드(food), 항만-공항 복합운송, 전자상거래 부문 활성화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혜숙 기자 hsp0664@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