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잔술' 허용 주류면허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잔술' 허용 주류면허법 개정안 국무회의 통과 원본보기 아이콘

정부가 식당의 ‘잔술’ 판매 허용을 골자로 하는 주류면허법 시행령 개정안을 21일 국무회의에서 통과시켰다.


개정안에는 주류판매업 면허취소의 예외 사유에 ‘주류를 술잔 등 빈 용기에 나누어 담아 판매하는 경우’를 추가했다. 술을 병으로 파는 게 아니라 잔으로 파는 소위 잔술 판매를 허용하겠다는 뜻이다. 잔술은 기존에도 국세청 해석으로 인정받았지만, 이번 개정안 통과로 법령상 명확한 규정이 됐다.

이날 정부는 주류를 냉각·가열한 뒤 판매하거나 물료를 즉석에서 섞어 판매하는 것도 허용했다. 또 종합 주류 도매업자가 주류 제조자 등이 제조·판매하는 비알코올 또는 무알코올 음료를 주류와 함께 음식점에 공급할 수 있도록 했다.


개정안은 3~5일 후 관보에 게재 후 공포·시행한다.




세종=송승섭 기자 tmdtjq8506@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