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랩·오스템 채용한다"…역대 최대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 개최

2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에 참석한 구직자들이 등록을 위해 줄을 서있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21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에 참석한 구직자들이 등록을 위해 줄을 서있다. 사진=허영한 기자 younghan@

원본보기 아이콘

산업통상자원부는 21일 코엑스에서 '2024년 중견기업 일자리 박람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2017년부터 매년 개최하고 있는 일자리 박람회는 중견 기업계 최대 일자리 행사다. 올해는 상·하반기 행사를 통해 유망 중견기업 140개사와 청년 구직자 7500여 명이 참가해 역대 최대 규모로 치러진다. 하반기에는 10월(잠정) 대전에서 개최할 예정이다.

이번 박람회에는 월드클래스300 기업, 고용 우수 기업 등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는 중견 기업이 다수 참여했다. 주요 참여 기업 목록에는 안랩, 오스템임플란트, 세스코, 한미약품, 풀무원 등이 올랐다. 산업부는 "일대일 채용 상담, 심층 면접 등 현장의 맞춤형 프로그램을 통해 1200명 이상의 채용이 기대된다"고 밝혔다.


이날 개막식에서는 한국장학재단-한국중견기업연합회-한국산업인력공단 간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중견기업 맞춤형 우수인력 양성·채용·교육훈련까지 전 과정에 걸친 범부처 협업을 내실화하기로 했다.


안덕근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개막식에서 "전체 고용의 13%를 담당하는 중견기업은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하고 있다"며 "상반기 중으로 범부처 기업 성장 사다리 종합대책을 통해 중견기업의 글로벌 성장과 우수인력 확보를 적극 지원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식 고용노동부 장관은 "청년들이 중견기업과 함께 성장해 나갈 수 있도록 맞춤형 고용서비스와 일경험 기회 확대, 공정 채용 및 일·가정양립 문화 확산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강희종 기자 mindle@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