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가전제품 '렌털깡'으로 26억원 챙긴 일당 무더기 검거

가전제품 렌털 계약을 체결한 뒤 곧바로 처분해 매각 대금을 챙기는 이른바 '렌털깡' 수법으로 수십억원을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서울경찰청 광역수사단 형사기동대는 렌털 깡 사기에 가담한 일당 44명을 사기 혐의로 입건하고 이 중 3명을 구속, 39명은 불구속 입건했다고 21일 밝혔다. 입건된 피의자 중 10명은 검찰에 송치됐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2017년 10월부터 2022년 9월까지 총 920회에 걸쳐 국내 유명 렌털업체로부터 고가의 가전제품을 임대받아 시세보다 저렴하게 처분하는 수법으로 26억원을 편취한 혐의를 받는다.


총책 A씨 등은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생활정보지 등을 통해 '내구제' 대출 희망자를 포섭한 뒤 이들을 임원에 올려 100여개의 유령법인을 설립했다. 이후 법인 명의로 고가의 렌털 제품을 허위 주문한 뒤 설치된 제품을 해체하고 중고 물품 거래 사이트에 정상가의 50%를 받고 되팔아 이득을 챙겼다.


이들은 범행이 발각되지 않도록 렌털깡으로 이익을 얻으면 곧바로 해당 법인을 해산하는 수법을 활용했다. 또 렌털 제품을 되산 소비자들의 의심을 피하고자 렌털 제품에 부착된 바코드 스티커 등을 사전에 제거하고 유명 렌털 전문업체의 설치 기사를 위장해 제품을 직접 배달했다.

[이미지출처=서울경찰청]

[이미지출처=서울경찰청]

원본보기 아이콘

총책 A씨는 과거 유명 렌털업체의 설치 기사 등으로 위장 취업한 전적을 활용해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렌털업체 근무 경험을 토대로 법인 명의 렌털 제품은 회수와 채권 추심이 원활하지 않다는 점을 파악해 범행했다.


경찰은 렌털깡 사기 피해를 막기 위해 중고거래 사이트에서 시세보다 일정 수준 이상 저렴하게 판매하는 제품은 구매를 지양할 것을 당부했다. 경찰 관계자는 "시세보다 30% 이상 저렴하게 파는 제품은 내구제 대출과 관련 있다고 볼 수 있다"며 "최근 이런 제품을 구매해 계약 잔금 떠안기·제품 강제 반납 등의 피해 사례가 증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번 사기 범행으로 렌털 사용료 상승 등 경제적 손실과 더불어 유령법인을 이용한 각종 범죄 악용 우려가 있는 등 사회적 피해가 확산되고 있다"며 "관련 사건에 대한 첩보 수집 및 단속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지은 기자 jelee0429@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