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물 참기 어려웠어요"…세계 첫 3D프린팅 드레스 입은 신부

3D 드레스 입고 결혼식 치른 신부
"드레스 처음 입었을 때 눈물 참기 어려웠다"

세계 최초로 '3D 프린팅 드레스'를 입고 식을 올린 신부가 화제다.


뉴욕포스트 등 외신은 네덜란드 디자이너 아이리스 반 헤르펜이 3D 프린터를 이용해 웨딩드레스를 제작했다고 지난 17일 보도했다. 드레스의 주인공은 브라질 변호사 마리아나 파바니로, 파바니는 이 드레스를 입고 최근 결혼식을 치렀다. 헤르펜은 "3D 프린팅 패션은 런웨이 등에서 볼 수 있긴 하지만 인생의 가장 특별한 날 누군가가 입는다는 것은 더욱 특별한 일"이라고 말했다.

이 웨딩드레스는 모양을 구현하는 데에만 600시간이 걸렸고 이를 인쇄하는 데에 41시간이 소요됐다. 웨딩드레스 파일 크기는 216.7MB였다.


3D 프린터로 만든 웨딩 드레스. [이미지출처=엑스]

3D 프린터로 만든 웨딩 드레스. [이미지출처=엑스]

원본보기 아이콘

완벽한 드레스 핏을 위해 신부인 파바니가 직접 신체 3D 스캔을 진행했고, 디자이너가 손으로 드레스 주름을 잡아가며 제작했다. 파바니는 "독특하고 특이한 드레스를 원했다"며 "처음부터 드레스에 3D 프린팅이 접목되길 바랐다"고 했다. 이에 미술품 수집가이자 작곡가인 파바니의 남편이 헤르펜을 소개해줬다고 한다.


헤르펜은 이 드레스가 '최첨단'으로 '여성스러움'을 표현한다고 했다. 또 헤르펜은 해당 드레스가 가벼운 나일론 소재로 제작돼 착용하기 편하며 별도의 관리나 취급이 필요하지 않다고 했다. 그는 "시간이 지나도 소재의 유연성이 떨어지지 않는다"고 했다.

세계 최초로 3D 드레스를 입고 식을 올린 파바니는 "'걸작'이라고 불리는 드레스를 처음 입었을 때 눈물을 참기 어려웠다"며 "내가 바라던 모든 것을 이룰 수 있었다. 웨딩드레스의 디자인은 강렬하고 여성스러운 느낌을 주며 매우 독특한 룩이었다"고 했다.


3D 프린터로 만든 웨딩 드레스. [이미지출처=엑스]

3D 프린터로 만든 웨딩 드레스. [이미지출처=엑스]

원본보기 아이콘

헤르펜은 평소 3D 프린터로 합성 소재를 이용해 섬세하고 특이한 작품을 만드는 것으로 유명하다. 과거에는 '뼈 드레스(Skeleton Dress)'라고 알려진 작품을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 전시하기도 했다. 헤르펜은 "우리는 패션이 예술의 한 형태라고 생각한다"며 "(3D 프린팅은) 패션에 '자유'를 더 불어넣고 손으로 만들 수 없는 디자인에 대한 새로운 길을 열어준다"고 했다.







허미담 기자 damdam@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