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대기업 임금 올해 5.58% 올랐다…인상폭 33년 만에 최대

일본 재계 단체인 게이단렌(經團連·일본경제단체연합회)은 20일 올해 봄철 임금 협상인 춘투(春鬪)에서 대기업의 평균 임금인상률이 5.58%로 1차 집계됐다고 발표했다고 현지 공영방송 NHK와 교도통신이 보도했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원본보기 아이콘

대기업을 회원사로 둔 게이단렌에 따르면 올해 임금인상률이 지난해보다 1.67%포인트 높은 수준이며, 인상률이 5%대를 기록한 것은 최종 집계 결과와 비교할 때 1991년(5.6%) 이후 33년 만에 처음이다.

게이단렌은 종업원 500명 이상 대기업의 춘투 타결 상황 등을 조사해 89개 사를 대상으로 한 1차 집계 결과를 공표했다. 게이단렌은 244개 회원사를 대상으로 한 최종 집계 결과는 7∼8월께 발표할 예정이다.


1차 집계 결과 기본급 인상에 정기 승급분을 합한 월 평균 임금 인상액은 1만9480엔(약 17만원)으로 지난해 1차 집계보다 6370엔(약 5만5600원) 많았다.


이 인상액은 기록이 남아 있는 최종 집계와 비교할 때 현재 집계 방법이 도입된 1976년 이후 48년 만에 가장 높았다.

일본 정부는 디플레이션(경기침체 속 물가하락) 탈피를 위해 기업에 물가 상승률에 뒤지지 않는 임금 인상을 요구해 왔고 많은 기업은 엔화 약세 등을 계기로 개선된 실적을 고려해 큰 폭의 임금 인상을 결정했다.


게이단렌은 올해 춘투 개시를 앞두고 지난 1월 임금을 4% 이상 올려야 한다는 지침을 내놓은 바 있다.





김민영 기자 argus@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