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창기 국세청장 "세액공제율 높은 '이차전지', R&D·설비투자 앞장서 달라"

LG에너지솔루션·파워로직스 현장방문

김창기 국세청장은 20일 "이차전지 분야는 국가전략기술의 범위에 포함돼 높은 세액공제율을 적용받을 수 있으니 연구개발과 설비투자 등 미래를 위한 투자에 앞장서 달라"고 당부했다.


김 청장은 이날 오창과학산업단지내 LG에너지솔루션 에너지플랜트와 이차전지 소재 부품을 제조하는 파워로직스를 방문해 현장의 의견을 청취했다.

김창기 국세청장(오른쪽 세번째)이 20일 오창과학산업단지내 LG에너지솔루션에서 현장간담회를 하고 있다.

김창기 국세청장(오른쪽 세번째)이 20일 오창과학산업단지내 LG에너지솔루션에서 현장간담회를 하고 있다.

원본보기 아이콘

이번 방문은 반도체·이차전지 등 첨단산업을 미래전략산업으로 육성하는 국정과제 실천에 국세청의 세정지원이 산업 현장에서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지를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 자리에서 김동명 LG에너지솔루션 대표는 "최근 이차전지의 시장규모가 계속해 확대되고 있으며, 세계 각국이 기술경쟁에 나서는 만큼 지원이 절실히 요구된다"며 범정부적인 관심과 지원을 요청했다.


김 청장은 또 이차전지 보호회로 및 배터리팩을 제조하는 파워로직스의 생산공장을 방문해 세정지원 내용을 점검하고 현장의견을 들었다.

장동훈 파워로직스 대표는 "국세청의 R&D 세액공제 사전심사 서비스를 통해 세무상 불확실성을 사전에 해소해 세금 걱정 없이 마음 놓고 연구개발 활동에 매진할 수 있게 됐다"며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에 대해 김 청장은 "앞으로도 미래전략산업의 경쟁력 향상을 위해 R&D 세액공제 사전심사, 법인세 공제·감면 컨설팅 등을 통해 세금문제에 대한 걱정 없이 기업이 경영활동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국세청은 이차전지 등 미래전략 산업분야 기업이 연구개발, 설비투자 등을 적극적으로 실시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지원해 나갈 계획이다.





세종=주상돈 기자 don@asiae.co.kr

<ⓒ투자가를 위한 경제콘텐츠 플랫폼,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